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88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8, pp. 111-147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Dec 2022
Received 01 Dec 2022 Revised 16 Dec 2022 Accepted 16 Dec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12.88.111

1950년대 소설 속 명동족의 표상
김주리**
**국립한밭대학교 교수

The representation of Myeongdong people in novels of the 1950s
Kim, jue-lee**
Funding Information ▼

초록

본고는 1950년대 명동족 표상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전후 사회, 새로운 가치와 윤리에의 탐색이 가진 의미를 세대와 젠더의 측면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1950년대 대중문화에서 명동은 소비와 향락의 퇴폐적인 공간이자 문화예술인의 낭만이 교차되는 공간이다. 50년대 명동거리의 최첨단 유행과 소비문화를 즐기며 기성 윤리에의 도전과 새로운 질서에의 탐색을 실천한 명동족, 명동형 인간은 다양한 대중소설에서 특징적인 의미망을 형성하고 있다. 장덕조의 『격랑』, 한무숙의 『빛의 계단』, 김래성의 『실낙원의 별』, 이무영의 『계절의 풍속도』 등 1950년대 다양한 장편소설에서 명동족, 명동청년, 명동형, 명동숙녀를 둘러싼 사건들은 일상을 선정적인 구경거리로 재편해 보인다. 이들 소설에서 명동청년은 명랑성-현대성과 불량성-도피성 사이에서 유동하는 존재로 형상화된다. 이들은 기성 사회에 맞서 자유로운 개인의 욕망을 드러내며, 교환 논리에 입각해 새로운 가치를 탐색하는 존재로 나타난다. 화려한 스타일의 명동 마담들은 이봉구의 「여수」나 임옥인의 『젊은 설계도』 등에서 문화인의 계몽적 위치와 선정적인 구경거리의 위치 사이에서 균열하면서 미적 세계의 꿈을 환기한다.

Abstract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postwar modern society, the meaning of the search for new values a n d ethics in terms of generation and gender through analysis of the representation of Myeongdong people in the 1950s. In popular culture in the 1950s, Myeong-dong is a decadent space of consumption and pleasure, and a space where the romance of cultural artists intersects. Myeongdong people and Myeongdong-type, who enjoyed the edge fashion and consumer culture of Myeong-dong street in the 50s, challenged established ethics and practiced search for a new order, formed a characteristic semantic network in various popular novels. In various novels in the 1950s, such as Jang Deok-jo's 『Raging wave』, Han Moo-sook's 『Stairway of Light』, Kim Rae-seong's 『Star of Paradise Lost』, and Lee Moo-young's 『Seasonal Wind Speed』, the incidents surrounding the Myeongdong people, the Myeongdong young man, the Myeongdong-type, and the Myeongdong lady seem to reorganize daily life into a sensational spectacle. In these novels, the Myeongdong youth is embodied as a being floating between cheerfulness-modernity and delinquency-escape. They reveal their individual desires against the established society and appear as beings who explore new values b a sed on the logic of exchange. Myeongdong madams of splendid style evoke the dream of the aesthetic world while cracking between the enlightened position of cultural figures and the position of sensational spectacle in Lee Bong-gu's 「Yeosu」 and Lim Ok-in's 『Young Blueprint』.


Keywords: Myeongdong People, Myeongdong Youth, Myeongdong Madam, Spectators, <Stairway of Light>, <Raging Wave>, <Star of Paradise Lost>, <Young Blueprint>
키워드: 명동족, 명동청년, 명동마담, 구경꾼, 『빛의 계단』, 『격랑』, 『실낙원의 별』, 『젊은 설계도』

Acknowledgments

이 논문은 2020년도 국립한밭대학교 교내 학술연구비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음.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김래성, 『애인』, 삼중당, 1956
2. 김래성, 『실낙원의 별』, 한국문학전집 24, 민중서관, 1959
3. 이봉구, 「旅愁」, 『한국문학전집 27-이봉구, 임옥인』, 민중서관, 1959
4. 임옥인, 『임옥인 선집 : 젊은 設計圖』, 선일문화사, 1973
5. 장덕조, 『激浪』, 신태양사, 1959
6. 한무숙, 「빛의 계단」, 『한국대표문학전집』 8, 삼중당, 1972

2. 단행본
7. 권보드레, 『아프레걸, 사상계를 읽다』, 동국대출판부, 2009
8. 김미선, 『명동 아가씨 : 근현대 여성 공간의 탄생』, 마음산책, 2012
9. 설혜심, 『소비의 문화사』, 휴머니스트, 2017
10. 이동연, 『문화부족의 사회』, 책세상, 2005
11. 이시하라 신타로, 『太陽의 季節』, 범우사, 1978
12. 게오르그 짐멜, 김덕영 역, 『짐멜의 모더니티 읽기』, 새물결, 2006
13. 질 리포베츠키, 이득재 역, 『패션의 제국』, 문예출판사, 1999
14. 바네사 슈와르츠, 노명우․박성일 역, 『구경꾼의 탄생』, 마티, 2006
15. 잭 케루악, 이만식 역, 『길 위에서』, 민음사, 2009

3. 논문
16. 권미경, 「차이와 차별 : 한국 근현대 사치 소비의 문화사」, 이화여대 박사, 2017
17. 김복순, 「산업화의 최종심급과 재현의 젠더-1960-70년대 소설을 중심으로」, 『한국현대문학연구』, 27호, 한국현대문학회, 2009, 407-449면
18. 김윤경, 「1950년대 근대가족 담론의 소설적 재현양상- 한무숙의 「빛의 계단」을 중심으로」, 『비평문학』, 62호,한국비평문학회, 2016, 31-57면
19. 김은하, 「전후 국가 근대화와 ‘아프레걸’ 표상의 의미-여성잡지 「여성계」, 「여원」, 「주부생활」을 중심으로」, 『여성문화연구』, 16호, 한국여성문학학회, 2006, 177-209면
20. 김지윤, 「1950~60년대 재야공간으로서의 다방과 문인 네트워크-문단의 ‘명동시대’를 중심으로」, 『구보학보』27호, 2021, 39-88면
21. 김진하, 「제비의 귀천-문예다방 60년」, 『근대서지』 18호, 근대서지학회, 2018, 45-97면
22. 김현주, 「김내성 후기소설 <애인>에 나타난 욕망과 윤리」, 『대중서사연구』, 21호, 대중서사학회, 2009, 203-236면
23. 류경동, 「1950년대 김내성의 신문소설에 나타난 ‘연애’ 연구 : <애인>과 <실낙원의 별>을 중심으로」, 『Journal of Korean Culture』, 35호, 한국어문학국제학술포럼, 2016, 211-233면
24. 류경동, 「1970년대 박완서 소설에 나타난 소비 주체에 관한 연구」, 『열린정신 인문학연구』, 22권 2호, 원광대 인문학연구소, 2021, 193-214면
25. 민도정, 「1950년대 명동의 장소성에 관한 연구-이봉구의 수필 「명동백작」을 기초로 하여」, 동국대 석사, 2008
26. 박신미, 「제1세대 한국 패션디자이너 고찰-1950년대에 활동한 명동양장점 디자이너들의 행보와 작품 특성을 중심으로」,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Costume』, Vol. 70, No. 2, 2020, 73-97면
27. 박완서, 「1950년대-‘미제문화’와 ‘비로도’가 판치던 거리」, 『역사비평』,15호, 역사문제연구소, 1991, 106-112면
28. 안서영, 「‘아프레걸’의 패션 소비를 통해서 본 1950년대 한국 소비문화」, 연세대 석사, 2011
29. 이선미, 「연애소설과 젠더 질서 재구축의 논리」, 『대중서사연구』, 22호, 대중서사학회, 2009, 175-210면
30. 조미숙, 「「빛의 계단」에 나타난 1950년대 서울의 장소성」, 『통일인문학』, 79호, 건국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19, 223-252면
31. 진선영, 「1950년대 장덕조 대중연애소설의 변화와 관습-「격랑」을 중심으로」, 『여성문학연구』, 47호, 한국여성문학학회, 2019, 315-341면
32. 최미진, 「1950년대 신문소설에 나타난 아프레걸」, 『대중서사연구』, 18호, 대중서사학회, 2007, 119-153면
33. 홍윤표, 「전후 일본의 족(族) 문화와 ‘천황’의 부재」, 『아시아문화연구』,19집, 가천대 아시아문화연구소, 2010, 249-270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