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80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0, pp. 307-339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1 Dec 2020
Received 15 Nov 2020 Revised 10 Dec 2020 Accepted 11 Dec 2020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0.12.80.307

『개벽』을 통해 살펴본 이돈화의 인내천 담론 전개 : 『개벽』 연재 「人乃天의 硏究」를 중심으로
우수영*
*경북대학교 강사

The Evolvement of a Discourse on Lee Don-hwa's Innaecheon(人乃天) of Having been Examined through 『Gaebyeok(開闢)』 : Focusing on 「Research of Innaecheon(人乃天)」 Serialized in 『Gaebyeok(開闢)』
Woo, Soo-Young*

초록

야뢰(夜雷) 이돈화(1884- 1950)는 『천도교회월보』, 『개벽』, 『신인간』 등 천도교 계열 잡지를 통해 활발한 기고 활동을 함으로써 1920년대 천도교 대중화에 기여한 인물이다. 그 대표적 활동으로는 당대 대중들에게 지대한 영향력을 발휘한 『개벽』에 연재된 「人乃天의 硏究」를 들 수 있다.

이돈화는 「인내천의 연구」를 연재하기 전부터 끊임없이 ‘인내천’이라는 용어에 대한 고민을 앞선 여러 글에서 드러냈다. 이후 그는 『개벽』에서 ‘인내천에 대한 연구’라는 제목을 붙인 9편의 글을 통해 본격적으로 동학 정신 인내천의 의미를 풀어나갔다. 본 연구에서는 『개벽』에 연재된 「인내천의 연구」를 통해 이돈화가 주창하는 새로운 종교의 의미를 파악하고, 그 새로운 종교의 의미와 가치를 민중에게 이해시키고자 노력했던 담론적 실천을 천착해 보았다.

이돈화는 『개벽』 창간호인 1920년 6월호부터 1921년 3월호까지 9회에 걸쳐 「인내천의 연구」를 연재했다. 「인내천의 연구」 1-3회에서 이돈화는 현시대 새로운 사람 새로운 신앙이 요청되고 있으며 미래의 새로운 신앙은 융합 신앙임을 밝힌다. 4회부터 유ㆍ불ㆍ선을 융합한 최수운의 기초 사상이 본격적으로 개괄되며, 8회에서는 보편 종교 소질로 초인적 신앙, 희망, 경건, 구제, 희생, 인애가 거론되었고, 이 소질들이 인내천의 관념으로 재해석된다. 마지막 9회에서 이돈화는 인간의 심령계가 우주의 근원이자 중심이기에 인간계가 우주의 중심이며 만사만리(萬事萬理)는 인간 심령계의 표현으로 규정한다.

이돈화는 「인내천의 연구」라는 9편의 글을 발표하면서, 다른 종교의 관점에서 제기하는 인내천에 대한 의문들을 이론적으로 풀어나갔고 인내천의 의미와 인내천주의의 지향을 구체화하는 담론을 전개한 인물이다. 더 나아가 인내천의 정신을 주장하고 그 정신을 실천하고자 하는 인내천주의자로서 또 다른 새로움을 시도하였다. 그것은 소설 「동학당」의 창작이었다.

이돈화는 「인내천의 연구」에서 보편 종교의 소질로 초인적 신앙(信仰), 희망(希望), 경건(敬虔), 구제(求濟), 희생(犧牲), 인애(仁愛) 6가지를 논의하였다. 그러한 종교적 소질들이 소설 「동학당」에서 구체적으로 형상화 되었다. 이돈화가 소설 「동학당」을 통해 보여준 새로운 시도는 인내천의 종교 관념에만 머물지 않고 그 의미와 정신을 민중에게 알리고자 한 인내천주의자로서의 담론적 행보의 정점이라 할 수 있다.

Abstract

Lee Don-hwa(1884-1950) is a figure who contributed to the popularization of Cheondogyo(天道教) with the vigorous drafting activity through the journals in a branch of Cheondogyo such as 『 Cheondogyohoewolbo(天道敎會月報)』, 『Gaebyeok(開闢)』, 『New Human(新人間)』. Its representative activity can be taken 「Research(硏 究) of Innaecheon(人乃天)」, which was published serially in 『Gaebyeok (開闢)』 of having exerted a great influence upon the masses of the day.

This study is aimed to grasp a meaning of new religion that Lee Don-hwa advocates in 「Research of Innaecheon」, which was serialized in 『Gaebyeok』, and to inquire into a discursive attempt, which had strived to allow the people to understand a meaning and a value of the new religion.

Lee Don-hwa published serially 「Research of Innaecheon」 over 9 times from the June Issue in 1920 to the March Issue in 1921 as the initial number of 『Gaebyeok』. In series number 1-3 for 「Research of Innaecheon」, there was a discussion about which a new person and a new faith are requested in the present age, and about which a new religious belief in future is the convergence faith. In series number 4, Lee Don-hwa summarized Choe Su-un's basic thought in full swing.

In series number 8, Lee Don-hwa reinterpreted these things as the idea of Innaecheon with mentioning superhuman power's faith, hope, piety, salvation, sacrifice, humane affection as the qualities of universal religion. In the last series number 9, he prescribed that the human world is the center of the universe and that Mansamanri(萬事萬理) is the expression of human psychic system because a human being's spirit world is the origin and the center of the cosmos.

With releasing the writings of nine volumes titled 「Research of Innaecheon」, Lee Don-hwa proceeded with theoretically solving questions about Innaecheon that is raised from the standpoint of other religion, and developed a discourse that specifies a meaning of Innaecheon and the orientation of Innaecheonism. Furthermore, he attempted another newness as the Innaecheon ideologist who asserts the spirit of Innaecheon and tries to practice its spirit. It is the creation of the novel titled 「Donghakdang(東學黨)」.

Lee Don-hwa discussed 6 things beforehand in superhuman faith(信 仰), hope(希望), piety(敬虔), salvation(求濟), sacrifice(犧牲), human affection(仁愛) as the qualities of the universal religion in 「Research of Innaecheon」. Such religious qualities were specifically made into a scene through the novel 「Donghakdang」. A new attempt that Lee Don-hwa showed through the novel 「Donghakdang」 can be considered to be the climax of a discursive step as the Innaecheon(人乃天) ideologist who intends to practice its spirit and to notify it to the public without staying only in the religious belief of Innaecheon.


Keywords: Lee Don-hwa, Donghak(東學) discourse of Innaecheon, 「Research of Innaecheon(人乃天)」, The novel 「Donghakdang(東學黨)」, 『Gaebyeok(開闢)』
키워드: 이돈화, 동학, 인내천 담론, 『개벽』, 「인내천의 연구」, 소설 「동학당」

References 1. 기본 자료
1. 최제우, 『東經大全』, 癸未仲夏 慶州開刊.
2. 최제우, 『龍潭遺詞』, 癸巳刊.
3. 『天道敎會月報』, 천도교 중앙총부, 1-296호, 1910.8.-1937.6. (천도교 중앙총부 편, 1976년 영인본)
4. 『開闢』, 천도교 중앙총부, 1-72호, 1920.6.-1926.8. (천도교 중앙총부 편, 1969년 영인본)
5.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一」, 『개벽』창간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06.
6.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二」, 『개벽』2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07.
7.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三」, 『개벽』3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08.
8.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四」, 『개벽』4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09.
9.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五」, 『개벽』5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11.
10. 夜雷, 「人乃天의 硏究 其六」, 『개벽』6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0.12.
11. 夜雷, 「意識上으로 觀한 自我의 觀念 (人乃天의 硏究 其七)」, 『개벽』7호, 천도교 중앙 총부, 1921.01.
12. 夜雷, 「疑問者에게 答함 (人乃天의 硏究 其八)」, 『개벽』8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1.02.
13. 夜雷, 「人은 果然 全知全能이 될가 (人乃天의 硏究 其九)」, 『개벽』9호, 천도교 중앙총부, 1921.03.
14. 李敦化, 「東學黨」1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8.10.(통권258호)
15. 李敦化, 「東學黨」2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8.11.(통권259호)
16. 李敦化, 「東學黨」3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8.12.(통권260호)
17. 李敦化, 「東學黨」4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1.(통권261호)
18. 李敦化, 「東學黨」5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2-03합병.(통권262호)
19. 李敦化, 「東學黨」6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4.(통권263호)
20. 李敦化, 「東學黨」7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5.(통권264호)
21. 李敦化, 「東學黨」8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6.(통권265호)
22. 李敦化, 「東學黨」9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7.(통권266호)
23. 李敦化, 「東學黨」10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8.(통권267호)
24. 李敦化, 「東學黨」11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09.(통권268호)
25. 李敦化, 「東學黨」12회, 『신인간』, 신인간사, 1969.10.(통권269호)
26. 李敦化, 「東學黨」13회, 『신인간』, 신인간사, 1970.01.(통권271호)
27. 李敦化, 「東學黨」14회, 『신인간』, 신인간사, 1970.03.(통권273호)

2. 단행본
28. 김정인, 『천도교 근대 민족운동 연구』, 한울, 2009.
29. 윤석산, 『동학사상과 한국문학』, 한양대출판부, 1999.
30. 윤석산, 『주해 동학경전』, 동학사, 2009.
31. 이돈화, 『新人哲學』, 천도교 중앙총부, 1982(1924 초판).
32. 이돈화, 『人乃天要義』, 天道敎 中央宗理院 布德課, 大正十三年(1924).
33. 이돈화, 編述, 『天道敎 創建史』, 天道敎 中央宗理院藏版, 昭和八年(1933).
34. 이돈화, 채길순 해제, 『東學黨』, 모시는 사람들, 2014.
35. 조남현, 『이돈화 - 시대정신에 합일된 사람성性 주의(외)』, 범우, 2007.
36. 최수일, 『개벽』 연구, 소명, 2008.
37. 허수, 『이돈화 연구』, 역사비평사, 2011.

3. 논문
38. 우수영, 「한국 현대 동학소설 연구」, 경북대 박사논문, 2019.
39. 우수영, 「『천도교회월보』 수록 소설의 담론 전개」, 『현대소설연구』64, 한국현대소설학회, 2016.
40. 우수영, 「수운 최제우의 콘텐츠 활용에 대한 시론-대구지역을 중심으로」, 『동학학보』 66, 동학학회, 2020.
41. 임형진, 「이돈화의 동학사상과 정치이념」, 『동학학보』22, 동학학회, 2011.
42. 장규식 외, 「일제 식민지시기 이돈화의 저작과 천도교 교리 근대화 작업의 귀결」, 『한국학논총』49, 국민대 한국학연구소, 2018.
43. 정혜정, 「이돈화의 인내천주의와 서구근대철학의 수용」, 『동학학보』19, 동학학회, 2010.
44. 조성환, 「현대적 관점에서 본 천도교의 세계주의」,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84,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 2020.
45. 허수, 「1920년 전후 이돈화의 현실인식과 근대철학 수용」, 『역사문제연구』9, 역사문제연구소, 2002.
46. 허수, 「동학 천도교에서 '천(天)'개념의 전개」, 『개념과 소통』10, 한림대 한림과학원, 2012.
47. 황선희, 이돈화의 사상연구-인내천논증을 중심으로, 『祥明史學』1, 상명사학회, 1993.
48. 황선희, 「이돈화의 사상 연구」, 『동학학보』11-2, 동학학회,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