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80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0, pp. 93-121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1 Dec 2020
Received 29 Nov 2020 Revised 10 Dec 2020 Accepted 11 Dec 2020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0.12.80.093

사건 재현 서사의 기억 특성과 상호 텍스트성 독해 : 인혁당재건위 사건 서사를 중심으로
마혜정**
**목포대학교 교육혁신개발원 강사

A study on memory characteristic in narrative of representing event and Intertextuality of it : Focusing on the narrative of the Rehabilitation Inhyeokdang(People's Revolutionary Party)
Ma, Hye-Jeong**
Funding Information ▼

초록

이 연구의 목적은 속칭 ‘인혁당 재건위 사건’(2차 인혁당 사건)을 재현한 서사를 대상으로 소통적 기억의 일례로써 기억 특성을 살피고 이를 상호텍스트성에 기반해 독해함으로써 사건 기억의 분유(分有) 가능성을 논의하는 데 있다. ‘인혁당 재건위 사건’은, 오랜 시간 ‘비공식적 반기억’의 상태에 있다가 유족과 관련자들의 기억 운동 끝에 재심을 거쳐 2007년 무죄가 선고된 바 있다. 그러나 아직 사회적 공인이 완료된 국가적인 기억 체제(memory regime) 속에 삽입되지 못한 채 변경의 기억 상태에 놓여 있다. 이 글에서는 먼저 이 사건을 우리 시대에 공유되어야 할 소통적 기억으로 보고 김원일의 『푸른 혼』(2005)과 권여선의 『토우의 집』(2014), 박건웅의 만화 『그해 봄』(2018)을 중심으로 기억 매체적 특성을 살펴 의미화하고자 했다. 작품들은 각각 문자와 몸을 매체로 당사자의 경험기억을 회복하거나 트라우마가 형성되는 과정, 정념기억이 회귀하는 과정을 그려냄으로써 공감의 여지를 생성하고 있다. 이후 상호텍스트성 독해를 통해 몸을 매체로 한 기억이 어떻게 고정적으로 존속 가능한 문자 매체의 기억으로 전화하는지를 논의하고 그 과정을 소통적 기억이 문화적 기억이 되는 데 필요한 ‘의미’를 확충해가는 상징적 작업으로 보았다.

Abstract

The aim of the study is to discuss possibilities of sharing memories of an event that occurred in the past with the public based on a narrative of the Rehabilitation of Inhyeokdang (People's Revolutionary Party) as an example of communicative memory by researching characteristics of memory and comprehending it with intertextuality.

At long last, ‘counter-memory’ was re-examined by memory movement of the bereaved and the people concerned with it and the case resulted in an acquittal after a retrial in 2007. However, the incident has not be approved officially by means of monuments, historical books and etc. It can’t be involed in moemry regime and It still exists in memory state. In this paper, we asserted that the incident is considered as communicative memory, which means it is supposed to be open to the public and tried to extract meaning by characteristic of memory medium like in the books : Kim Won-il's Blue soul (2005), Kwon Yeo-seon's The house of clay doll (2014), Park Geon-woong's Spring of the Year (2018 as comic). The books describe recalling the lives of the characters, how trauma was formed and a return of passion memory by using text and physical medium and we can empathize with their pain from the books. After that, we try diverse approaches to search for meaning of making the incident reenacted in the form of literature through intertextuality.


Keywords: Inhyeokdang, Intertextuality, Kim Won-il, Blue soul, Kwon Yeo-seon, The house of clay doll, Park Geon-woong, Spring of the Year, a comic strip, communicative memory, lifetime-narrative, oral-narrative, implication, media, trauma, passion memory
키워드: 인혁당, 상호 텍스트성, 김원일, 푸른 혼, 권여선, 토우의 집, 박건웅, 그해 봄, 만화, 소통적 기억, 생애서사, 구술서사, 연루, 매체, 트라우마, 정념기억

Acknowledgments

이 논문은 2019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NRF-2019S1A5B5A07107035).


References 1. 기본 자료
1. 김원일, 『푸른 혼』, 이룸, 2005.
2. 권여선, 『토우의 집』, 자음과모음, 2014.
3. 박건웅, 『그해 봄-인혁당 사형수 8명의 이야기』, 2018.

2. 참고 자료
4. 강등학 외 8인, 『한국 구비문학의 이해』, 월인, 2011
5. 권귀숙, 『기억의 정치』, 문학과지성사, 2006.
6. 김광식, 「한국현대사의 증언-해방 직후 근로인민당에서 4‧19시기 사회당 박정권 하에서의 인혁당, 남민전 사건까지 혁신계 변혁‧통일 운동의 맥」, 『역사비평』, 역사비평사, 1989.
7. 김미정, 「인간임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 『실천문학』, 실천문학사, 2015.
8. 김명훈, 『김원일 소설에 나타난 ‘문학적 증언’의 미학과 윤리 연구』, 서울대박사, 2018.
9. 김영목, 「기억과 망각 사이의 역사 드라마와 과거 구성」, 『기억과 망각』, 책세상, 2003.
10. 김영범, 「알박스의 기억사회학 연구」, 『사회과학연구』6, 대구대학교사회과학연구소, 1999.
11. 김정선, 「권여선 소설에 나타난 애도 실패의 미학」, 고려대인문정보대학원 석사, 2019.
12. 김지영, 「팩션 시대의 역사 만화-김진의 『바람의 나라』를 중심으로」, 『국제어문』42, 국제어문학회, 2008.
13. 김학이, 「얀 아스만의 문화적 기억」, 『서양사연구』33, 한국서양사연구회, 2005.
14. 김 항, 「분단의 기억, 기억의 정치」, 『인문논총』73, 서울대인문학연구원, 2016.
15. 김형태, 「인혁당 재건위 사건의 경과와 의미」, 『과거청산 포럼 자료집』, 포럼진실과 정의, 2007.
16. 박건용, 「상호텍스트성 이론에 따른 텍스트 분석의 한 유형」, 『독어교육』22,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01.
17. 방인식, 「만화서사의 잠재성」, 『문학과 영상』, 문학과영상학회, 2014.
18. 심지원, 「역사만화 『맨발의 겐』에 드러난 원폭 피해자의 내러티브와 성장의 플롯」, 『인문콘텐츠』, 인문콘텐츠학회, 2016.
19. 양윤의, 「문학의 동시대성에 대하여-2014년 발표된 장편소설을 중심으로」, 『작가들』 52, 인천작가회의, 2015.
20. 오승용, 「국가폭력과 가족의 피해-‘인혁당 재건위’ 사건을 중심으로」, 『담론201』, 한국사회역사학회, 2008.
21. 이광복, 「문화적 기억과 상호텍스트성, 그리고 문학교육」, 『독어교육』39,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07.
22. 이경재, 「기억의 윤리」, 『작가세계』28, 작가세계, 2016.
23. 이동진, 「기억의 ‘인혁당’ : 기억 운동과 기억 체제 사이」, 『사회와 역사』83, 한국사회사학회, 2009.
24. 이동하, 「소설 속에 나타난 사법적 판단의 몇 가지 양상」, 『한국현대문학연구』43, 한국현대문학회, 2014.
25. 전명혁, 「1960년대 ‘1차 인혁당’ 연구」, 『역사비평』, 역사비평사, 2011.
26. 전명혁, 「김원일의 『푸른 혼』, 인혁당 8인의 묘비명」, 『내일을 여는 역사』, 내일을여는역사재단, 2008.
27. 전진성, 『역사가 기억을 말하다』, 휴머니스트, 2005.
28. 채오병, 「사건사의 인식론과 방법론」, 『사회와 역사』, 한국사회사학회, 2009
29. 하상일, 「증언소설과 역사 바로 세우기」, 『실천문학』, 실천문학사, 2005.
30. 하정일, 「문학의 눈으로 바라본 인혁당 사건-김원일의 『푸른 혼』」, 『역사비평』, 역사비평사, 2005.
31. H. 포터 애벗, 우찬제 외 역, 『서사학 강의』, 문학과지성사, 2010.
32. 롤랑 바르트, 김희영 역, 『텍스트의 즐거움』, 동문선, 2002.
33. 발터 벤야민, 최성만 역, 『발터벤야민선집5 역사의 개념에 대하여 외』, 길, 2008.
34. 알라이다 아스만, 변학수·채연숙 역, 『기억의 공간』, 그린비, 2011.
35. 알렉산드로 포르텔리, 윤택림 편역, 「무엇이 구술사를 다르게 하는가?」, 『구술사, 기억으로 쓰는 역사』, 아르케, 2010.
36. 얀 반시나, 윤택림 편역, 「기억과 구전」, 『구술사, 기억으로 쓰는 역사』, 아르케, 2010.
37. 오카 마리, 김병구 역, 『기억 서사』, 소명출판, 2004.
38. 요네야마 리사, 이규수 역, 「기억의 미래화에 대해서」, 코모리 요우이치‧타카하시 테츠야 편, 『내셔널히스토리를 넘어서』, 동경대학교출판회, 2005.
39. 테사 모리스 스즈키, 김경원 역, 『우리 안의 과거: media, memory, history』, 휴머니스트,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