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91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91, pp. 313-344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Sep 2023
Received 19 Aug 2023 Revised 08 Sep 2023 Accepted 08 Sep 2023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3.09.91.313

사회감정과 말의 증상들 : 오정희의 「별사」, 「야회」, 「밤비」를 중심으로
서인숙*
*동국대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강사

Social Emotion and Symptoms of Words : With a focus on A Farewell Address, A Night Party, and The Night Rain by Oh Jeong-hee
Seo, In-Sook*

초록

이 논문은 사회감정이 오정희 소설에서 어떤 방식으로 형상화 되는지 분석한다. 1980년 한국 사회의 제도 변화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인한 신군부의 공포가 원인이며, 언론을 통해 공포의 역전과 전이가 시도된다. 이 과정에서 ‘안전사회’와 안정 담론은 구성되며, 이는 역설적으로 사회 감정으로서 불안과 공포 등을 배태시킨다. 1981년은 제도가 정착되는 과정에서 정치성이 한층 첨예해지는 시기였다. 이 시기 발표한 오정희의 「별사」, 「야회」, 「밤비」는 사회감정으로서 말의 증상들을 다음과 같이 드러낸다.

첫째 「별사」에서 정옥의 남편은 실종 상태인데, 그 실종은 사회적 죽음을 상징한다. 정옥의 불안은 사회적 죽음의 목격에서 기인하며, 연대 가능한 공동체가 부재한다는 점과 미래 전망에 대한 실패로 증폭된다. 정옥은 증언 불가능의 현실 상황으로 인해 그의 의식 속에서 남편의 행적을 소환하게 되는데, 이는 유폐 되다시피 한 자를 일상으로 복귀시키는 서사라는 측면에서 사회적 죽음을 맞이한 자를 위한 제의이며 애도이다. 둘째 「야회」는 당시 상위중산계급이 안정 담론을 재강화하는데 기여하고 있음을 비판적으로 보여주며 ‘안전사회’의 양가성에 대해 갈등하는 존재로 서술자는 위치한다. 이 소설에서 사용된 일부 말줄임표는 신문 지면의 검열 삭제 공백과 유사한 형태를 보이는데, 이 말의 공백은 ‘안전사회’에서 불완전하게 말할 수밖에 없는 역설적 상황을 암시한다. 셋째 「야회」와 「밤비」에서 소문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은폐된 진실과 죽음에 대한 사회적 징후이다. 갑작스러운 죽음이 갖는 각자의 서사를 소문이라는 ‘이야기성’으로 해소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말의 폭력이 이웃을 향하기도 한다. 발화 불가능성을 우회하는 지점에서 사회감정은 말의 증상으로 표출되었다.

Abstract

This study sets out to analyze how anxiety as a social emotion is embodied in novels by Oh Jeong-hee. In 1980, institutional changes in the South Korean society were caused by the fear of the new army group following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on May 18 with the press making an attempt at the reversal and transfer of fear. This process witnessed the organization of a 'safety society' and stability discourse, from which anxiety and fear etc as a social emotion arose from paradoxically. In 1981, political became even acuter in the settlement process of institutions. Oh Jeong-hee published A Farewell Address, A Night Party, and The Night Rain during the period. These works reveal the symptoms of social emotions as follows: first, Jeong-ok’s husband is missing in A Farewell Address, and his missing symbolizes his social death. Her anxiety stems from her witnessing his social death and is amplified by the absence of a community that she can join and her failure with a future prospect. Driven by the real situation that does not allow her to testify, she summons her husband’s whereabouts in her consciousness. This is her way of holding a memorial service and mourning for him that has faced a social death in that it is a narrative to return a man that is almost incarcerated to everyday life. Secondly, A Night Party critically shows that the upper middle class contributes to the re-strengthening of the stability discourse in those days. In the novel, Myeong-hye is situated as a rival with the ambivalence of the safety society. Some ellipsises used in the novel show a similar form to empty spaces in newspapers after censorship and deletion. This "vacuum of words" implies a paradoxical situation in which one cannot help talking incompletely in a 'safety society'. Finally, Rumors in the Night Party and Night Rain is social signs of the concealed truth and death of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It solves the narrative of each person's sudden death with the 'story' of a rumor, but the violence of words is directed to the neighbor.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the point where anxiety as a social emotion is manifested as a symptom begins where the impossibility of ignition makes a detour.


Keywords: social emotion, 'safety society', social death, vacuum of words, rumor, proxy compensation of vacuum, Farewell Address, Night Party, Night Rain
키워드: 사회감정, ‘안전사회’, 사회적 죽음, 말의 공백, 소문, 공백의 대리보충, 「별사」, 「야회」, 「밤비」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오정희, 「별사」, 『문학사상』 통권 100호, 문학사상사, 1981. 2.
2. 오정희, 「밤비」, 『문학사상』 통권 108호, 문학사상사, 1981. 10.
3. 오정희, 「야회」, 『세계의 문학』 제6권 제4호, 민음사, 1981. 12.

2. 신문 및 잡지
4. 「이 계엄사령관 담화발표 “광주사태 고정간첩 침투 선동 악화면 파국 초래”」, 『매일경제』, 1980. 5. 22, 1면.
5. 「광주사태 유언비어 유포 혐의」, 『동아일보』, 1980. 7. 12, 1면.
6. 「“안정 저해요인 신속 제거”」, 『매일경제』, 1980. 7. 19, 1면.
7. 「창조·개혁·발전의 새출발 전 대통령 취임사전문」, 『경향신문』, 1981. 3. 3, 3면.
8. 「전대통령 수출의 날 치사, 안정 없인 성장 불가능」, 『동아일보』, 1981. 12. 22, 1면.
9. 권영민, 「현실적 상황과 소설적 상상력」, 『문학과 지성』 제9권 제1호, 문학과 지성사, 1978. 2, 310-319면.
10. 김용구, 「일상의 갇힘과 밀침」, 『세계의 문학』 통권 30호, 민음사, 1983. 12, 327-335면.
11. 오정희, 「파로호」, 『문예중앙』 제12권, 중앙일보사, 1989. 3.
12. 오생근, 「오정희론 - 허구적 삶과 비판적 인식」, 『사회비평』 4호, 나남출판사, 1990. 8, 321-338면.
13. 최형민, 「‘80년 언론 학살’에 대한 언론의 재조명」, 『관훈저널』 76호, 관훈클럽, 2000. 9, 292-302면.

3. 단행본
14. 가브리엘 타르드, 이상률 옮김, 『여론과 군중』, 지도리, 2012.
15.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국보위백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1980.
16. 권명아,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갈무리, 2012.
17. 김민환, 『한국언론사』, 사회비평사, 1996.
18. 김화영, 『소설의 꽃과 뿌리』, 문학동네, 1998, 15-55면.
19. 마벨 베레진, 「안전 국가: 감정의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잭 바바렛 엮음, 박형신 옮김, 『감정과 사회학』, 이학사, 2009, 63-100면.
20. 브라이언 마수미, 「정동적 사실의 미래적 탄생-위협의 정치적 존재론」, 멜리사 그레그·그레고리 시그워스 편저, 최성희 외 옮김, 『정동이론』, 갈무리, 2015, 96-125면.
21. 송건호 외, 『한국언론바로보기』, 다섯수레, 2000.
22. 오정희, 『유년의 뜰』, 문학과지성사, 1981.
23. 오정희, 『옛우물』, 청아출판사, 1994, 49-117면.
24. 오정희·이태동, 『작가와 함께 대화로 읽는 소설 별사』, 지식더미, 2007.
25. 잭 바바렛, 박형신·정수남 옮김, 『감정의 거시사회학』, 일신사, 2007.

4. 논문
26. 김남희, 「오정희 소설 「별사(別辭)」의 시간성과 ‘작가’의 재현」, 『현대문학이론연구』 제79집, 현대문학이론학회, 2019. 12, 31-52면.
27. 김대현, 「치안유지를 넘어선 ‘치료’와 ‘복지’의 시대-1970~80년대 보안처분제도의 운영 실태를 중심으로」, 『역사문제연구』 제45호, 역사문제연구소, 2021. 4, 91-131면.
28. 김미현, 「오정희 소설의 우울증적 여성 언어 - 「저녁의 게임」을 중심으로」, 『우리말글』 49호, 우리말글학회, 2010. 8, 253-274면.
29. 김영순, 「오정희 소설의 인물연구」, 경기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13. 2.
30. 김진석, 「오정희의 「별사」 분석」, 『한국문학이론과비평』 제19집,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03. 6, 104-129면.
31. 박미란, 「오정희의 소설에 나타난 트로마의 시학」, 서강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1. 2.
32. 박진우, 「대학신문에 나타난 ‘5·18’의 보도 형태 연구: 학원자율화 조치 이전 시기를 중심으로」, 『민주주의와 인권』 제22권 1호, 전남대학교 5.18 연구소, 2022. 3, 5-44면.
33. 박혜경, 「오정희 초기 소설에 나타난 사회 현실 인식 연구」, 『아시아문화연구』 제16집,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2009. 5, 69-90면.
34. 서은혜, 「80년 광주 이후 오정희 소설에 나타난 ‘남편-아내’ 인물형 범주의 의미 - 자전적 공간과 작가 정체성 모색의 관련성을 중심으로」, 『한국문예비평연구』 제69집,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2021. 3, 5-37면.
35. 윤애경, 「오정희 소설의 환상성과 비극적 세계 인식」, 『국제언어문학』 28호, 국제언어문학회, 2013. 10, 1-24면.
36. 정연희, 「오정희 소설의 표상연구 - 「비어 있는 들」과 「야회」를 중심으로」, 『국제어문』 44호, 국제어문학회, 2008. 12, 383-406면.
37. 정재림, 「「별사(別辭)」에 나타난 ‘죽음’의 의미 연구-문체 분석을 중심으로」, 『현대소설연구』 제33집, 한국현대소설학회, 2007. 3, 194-208면.
38. 최영자, 「오정희 소설의 정신분석학적 연구 - 히스테리적 발화양상을 중심으로」, 『인문과학연구』 12호, 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4. 12, 33-86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