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90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90, pp. 127-161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Jun 2023
Received 15 May 2023 Revised 08 Jun 2023 Accepted 08 Jun 2023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3.06.90.127

한국의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수용 양상과 민족적 에토스의 편린들
조수아*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The acceptance of Yukio Mishima in Korea and Fragments of National Ethos
Cho, Sua*

초록

이 글은 일본 전후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인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1925~1970)의 수용 양상이 문제적이라는 점에서 출발하여, 그의 수용사에 한국의 ‘비틀린’ 내셔널리즘이 새겨져 있음을 밝히고자 했다. 1960년대 ‘일본 붐’ 현상에서부터 2015년 ‘신경숙 표절 사건’에 이르기까지, 한국에서 미시마 유키오는 작품보다는 사상적인 측면에서 더 주목을 받아 왔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미시마는 일본문학 번역이 급증한 1960년대에 처음 한국에 들어왔는데, 이때 번역되었던 작품은 『가면의 고백』(1949)과 『금각사』(1957)와 같은 대표작이 아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단편이었다. 당시 대거 출간되었던 전집에서 미시마의 작품만이 동시대성이 단절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국(憂國)」(1961)이 한참동안 번역되지 않았다는 사실 또한 그 문제성을 방증해주었다. 1960년대 한국에서 미시마는 ‘극우 민족주의자’가 아닌 노벨문학상 후보작가, 일본적 미를 구현한 작가로만 거론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1970년 미시마가 할복자살을 하자 탈각되었던 미시마의 정치성이 부각되기 시작했다. 미시마의 죽음을 곧바로 ‘민족’의 문제로 환원시키는 내셔널리즘적 움직임이 이루어졌으며, 그 움직임은 박정희 정권의 민족중흥 담론과 결탁하여 ‘일본(인)’을 잘 알아서 우리 ‘민족’의 주체성을 확립하자는 논리로 귀결되었다. 미시마의 죽음을 다루는 지식인들의 태도에서 그러한 ‘비틀린’ 상상을 읽어낼 수 있으며, 민족주의가 그들의 일상에서 내면화되고 사유와 행위를 지배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비틀린’ 내셔널리즘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았다.

Abstract

This study aims to shed light on the problematic aspects of the acceptance of Yukio Mishima (1925-1970), a representative writer of postwar Japanese literature, and to reveal the presence of Korea's “twisted” nationalism in his acceptance history. From the 1960s “Japanese boom” to the 2015 “Shin Kyung-sook plagiarism incident,” Mishima has garnered more attention in Korea for his ideological aspects rather than his literary works. Mishima first came to Korea during the 1960s, a period of increased translation of Japanese literary works. However, the translated works at that time were relatively unnoticed short stories, not his representative works such as “Confessions of a Mask” (1949) and “The Temple of the Golden Pavilion” (1957). It was evident that Mishima's works were distinctively absent from the extensive publication series of that time. The fact that “Patriotism” (1961) had not been translated for a long time further highlighted this problem. In Korea in the 1960s, Mishima was mentioned solely as a Nobel Prize candidate and a writer who embodied Japanese beauty, rather than as an “extreme right-wing nationalist.” However, after Mishima's ritual suicide in 1970, his political orientation began to gain attention. There was a nationalist movement that immediately reduced Mishima's death to a “national” issue, and this movement aligned with Park Chung-hee's discourse on national rejuvenation, ultimately leading to a logic that sought to establish the subjectivity of our “nation” by fully understanding the “Japanese (people).” By examining the attitudes of intellectuals dealing with Mishima's death, one can perceive such “twisted” imaginings, and if nationalism becomes internalized in their everyday lives and dominates their thoughts and actions, it can be identified as a “twisted” form of nationalism.


Keywords: Yukio Mishima, translation, acceptance, literary field, patriotism, 1960s, 1970s, postwar, Japan, ethnic, nationalism
키워드: 미시마 유키오, 번역, 수용, 문학장(場), 우국, 1960년대, 1970년대, 전후, 일본, 민족, 내셔널리즘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경향신문』 『동아일보』 『사상계』 『새벽』 『조선일보』 『허밍턴포스트』
2. 백철, 안수길, 최정희 편, 『일본전후문제작품집』, 신구출판사, 1960.
3. 김소운, 백철, 정비석 편, 『일본대표작가백인집』 제5권, 희망출판사, 1966.
4.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이시철 역, 『부도덕교육강좌(不道德敎育講座)』, 세기출판사, 1962.
5.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서연주 역, 『태초에 행동이 있었다(나의 교양정선집 23)』, 휘문출판사, 1962.
6.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오순 역, 『조춘(早春)』, 한국문화출판사, 1967.
7.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박성원 역, 『그리고 아무 말 없이 돌아섰다』, 문음사, 1967.
8.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주성윤 역, 『한창 꽃핀 숲 · 우국』, 신우문화사, 1977.
9.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양윤옥 역, 『가면의 고백』, 문학동네, 2009.
10.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남상욱 역, 『미시마 유키오의 문화방위론 : 문화를 지킨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자음과모음, 2013
11.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三島由紀夫全集』, 第33券, 新潮社, 1976.

2. 단행본
12.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한국과 일본의 문학과 민주주의 : 교통과 횡단』, 계명대학교출판부, 2022.
13. 권보드래·천정환, 『1960년을 묻다 – 박정희 시대의 문화정치와 지성』, 천년의상상, 2012.
14. 권보드래 외, 『1970, 박정희 모더니즘 : 유신에서 선데이서울까지』, 천년의상상, 2012.
15. 김윤식, 『내가 읽고 만난 일본 : 원로 국문학자 김윤식의 지적 여정』, 그린비, 2012.
16. 나카무라 마사노리(中村政則), 유재연·이동욱 역, 『일본 전후사 1945~2005』, 논형, 2006.
17. 베네딕트 앤더슨, 서지원 역, 『상상된 공동체 : 민족주의의 기원과 보급에 대한 고찰』, 도서출판 길, 2018.
18. 알바레즈·비달 편, 윤일환 역, 『번역, 권력, 전복』, 동인, 2008.
19. 윤상인 외, 『일본문학 번역 60년 현황과 분석 : 1945-2005』, 소명출판, 2008.
20. 이한정, 『일본문학의 수용과 번역』, 소명출판, 2016.
21. 임지현·사카이 나오키(酒井直樹), 『오만과 편견』, 휴머니스트, 2003.
22. 정창훈, 『한일관계의 ‘65년 체제’와 한국문학 : 한일국교정상화를 둘러싼 국가적 서사의 구성과 균열』, 소명출판, 2021.
23. 최원식·임규찬 엮음, 『4월혁명과 한국문학』, 창작과비평사, 2002.
24. 호미 바바, 류승구 역, 『국민과 서사』, 후마니타스, 2011.
25. 간 다카유키(菅孝行), 『三島由紀夫と天皇』, 平凡社, 2018.
26. 우에노 고시(上野昻志), 『肉体の時代ー体験的60年代文化論』, 現代書館, 1989.

3. 논문
27. 강우원용, 「1960년대 일본문학 번역물과 한국-‘호기심’과 ‘향수’를 둘러싼 독자의 풍속-」, 『일본학보』 39, 한국일본학회, 2012.
28. 권보드래, 「내 안의 일본 – 해방세대 작가의 식민지 기억과 ‘친일’ 문제」, 『상허학보』 60, 상허학회, 2020, 404면.
29. 김영찬, 「1960년대 문학의 정치성을 ‘다시’ 생각한다」, 『상허학보』 40, 상허학회, 2014, 196면.
30. 김항, 「주권의 표상 혹은 공백의 터부 : 미시마 유키오의 텐노와 미」, 『미술사학보』 42, 미술사학연구회, 2014.
31. 남상욱, 「<일본국헌법>을 통해 보는 ‘전후일본’ -미시마 유키오의 <일본국헌법> 인식을 중심으로-」, 『일본사상』 23, 한국일본사상사학회, 2012.
32. 남상욱, 「아베 신조 『아름다운 나라로』 속의 ‘미’와 ‘국가’ : 미시마 유키오의 렌즈를 통해 본 전후 보수주의 미학」, 『일본비평』 6, 일본연구소, 2014.
33. 서은주, 「1960~70년대 일본문학 수용에 나타난 세대의식과 냉전의 메커니즘」, 『한국학논집』 72,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18.
34. 안혜연, 「마쓰모토 세이초(松本清張) 추리소설의 한국 수용-번역과 TV드라마를 중심으로-」, 『사이間SAI』 27,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2019.
35. 이명원, 「신경숙의 표절 의혹을 둘러싸고 : 사실, 진실, 맥락의 문제」, 『문화과학』 83, 문화과학사, 2015, 192~194면.
36. 이봉범, 「1950년대 번역 장의 형성과 문학 번역-국가권력, 자본, 문학의 구조적 상관성을 중심으로」, 『대동문화연구』 79,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2, 459~460면.
37. 이용희, 「1950~60년대 외국 서적의 수용과 ‘베스트셀러’라는 장치」, 성균관대학교 박사논문, 2018, 207~209면.
38. 이종호, 「1960년대 일본번역문학의 수용과 전집의 발간-신구문화사 『일본전후문제작품집』을 중심으로」, 『대중서사연구』 21, 대중서사학회, 2015, 21~22면.
39. 이행선,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郎)의 번역 수용과 전후문학(자)의 월경」, 『현대소설연구』 21, 한국현대소설학회, 2021, 446~447면.
40. 장세진, 「강박으로서의 식민(지), 금기로서의 제국을 넘어 – 1960년대 한국 지식인들의 일본 상상과 최인훈 텍스트 겹쳐 읽기」, 『비교한국학』 24, 국제비교한국학회, 2016, 177면.
41. 한정균,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의 <2·26사건 삼부작>(三部作) 고찰」, 고려대 석사논문, 2017, 1~2면.
42. 홍윤표, 「미시마 유키오 『금각사』에 나타난 미의 원리-‘문화천황제’와의 관련성을 중심으로-」, 『비교일본학』 50, 한양대학교 일본학국제비교연구소, 2020.

4. 기타
43. 「ベストセラー本」 https://nendai-ryuukou.com/book.html (2023년 5월 13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