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90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90, pp. 67-97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Jun 2023
Received 22 May 2023 Revised 08 Jun 2023 Accepted 08 Jun 2023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3.06.90.67

1990년대 베스트셀러에 나타난 세계화와 민족주의 : 김진명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중심으로
안혜연**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Conspiracy theories and nationalism in 1990s Korean bestsellers : focusing on Kim Jin-myung's novel The Mugunghwa Bloomed(1993)
An, Heayun**
Funding Information ▼

초록

이 글은 김진명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1993, 이하 『무궁화』)를 중심으로 1990년대 베스트셀러에 나타난 민족주의 담론을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무궁화』는 1990년대를 대표하는 밀리언셀러로 강한 반일, 반미 의식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로 인해 그간 통속적인 민족주의 소설로 치부되며 학문적 대상에서 제외되어왔다. 그러나 『무궁화』의 민족주의는 세계화라는 전지구적 체제 변화 속에서 민족담론이 진보에서 보수로 치환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텍스트이다.

이 글에서는 세계화가 민족주의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전제 아래 김영삼의 ‘역사 바로세우기’ 정책들과 세계화의 관계를 분석하고, 『무궁화』와 유사 소재를 다룬 이명행의 『황색새의 발톱』에 나타난 세계화에 대한 인식을 살폈다. 이 소설은 탈냉전 상황에서 미국과 일본 사이에 낀 하위 제국으로 존재할 수밖에 없는 한국의 상황을 현실적으로 그리고 있으나,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는 영웅이 부재하다는 점에서 대중적 지지를 얻지 못했다. 반면 김진명의 『무궁화』는 ‘엘리트 남성성’을 새로운 이상적 남성성으로 제시하고 정치와 민족을 남성으로 표상하며, 1인 남성 영웅을 제시하고 있음을 살폈다. 뒤 이어 김영삼 정권이 세계화를 국가 간 ‘무한경쟁’으로 정의하고 세계화에 대한 민족주의적 대응이 『무궁화』에서 강한 권력의 의지인 ‘핵’으로 표상되고, 이러한 태도가 박정희 독재를 정당화하고 있음을 논하였다. 특히 혈통적 민족주의에서 벗어나 한국의 이익과 미래를 위한 통일을 상상하는 태도가 이후 등장할 ‘대한민국 민족주의’ 도래를 암시하고 있음을 논하였다.

Abstract

This article aims to analyze the nationalist discourse in 1990s bestsellers, with a specific focus on Kim Jin-myung's The Mugunghwa Bloomed(1993). This novel achieved significant success as a million-seller in the 1990s, largely due to its strong anti-Japanese and anti-American sentiments. However, it has often been dismissed as a conventional nationalist novel and has received limited scholarly attention. Nevertheless, The Mugunghwa Bloomed holds significant importance as a text that illustrates the shift in national discourse from progress to conservatism amidst the global changes brought about by globalization.

Drawing on the premise that globalization and nationalism are intricately connected, this article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globalization and Kim Young-sam's policies of "correcting history." Additionally, it examines the perception of globalization in Lee Myung-haeng's The Yellow Bird's Claw(1993), which explores themes similar to The Mugunghwa Bloomed. The latter novel provides a realistic depiction of South Korea's predicament as a sub-empire sandwiche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n the post-Cold War era. However, due to the absence of a hero who resolves this situation, it fails to garner widespread support.

The paper delves into how Kim's novels present 'elite masculinity' as the new ideal masculinity, portraying politics and the nation as masculine constructs, and featuring a solitary male hero. Furthermore, it explores how the Kim regime defines globalization as an 'endless competition' between nations, and how The Mugunghwa Bloomed represents the nationalist response to globalization as a strong will to power, symbolized by the 'nucleus,' thereby legitimizing Park Chung-hee's dictatorship. Notably, the article argues that the novel hints at the emergence of 'Korean nationalism' through its inclination to move away from blood nationalism and envision unification for the benefit and future of Korea.


Keywords: Kim Jin-myung, The Mugunghwa Bloomed, Lee Myung-haeng, conspiracy theory, Korean nationalism, anti-Japanese, anti-American, Park Jung-hee Syndrome
키워드: 김진명,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990년대, 베스트셀러, 이명행, 음모론, 대한민국 민족주의, 반일, 반미, 박정희 신드롬

Acknowledgments

이 논문은 2023년도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박사 후 연구지원사업에 의하여 연구되었음.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김진명, 『플루토늄의 행방』 1, 2, 실록출판사, 1992.
2. 김진명,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1, 2, 3, 해냄, 1993.
3. 김진명, 『가즈오의 나라』 1, 2. 해냄, 1995.
4. 이명행, 『황색 새의 발톱』, 문학과지성사, 1993
5. 유홍준, 『나의 문화우산 답사기』 1, 창비, 1993.
6. 전여옥, 『일본은 없다』, 지식공작소, 1994.
7. 『김영삼 대통령 연설 문집 제1권』, 대통령비서실, 1994.
8. 『김영삼 대통령 연설 문진 제2권』, 대통령비서실, 1995.
9.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한겨레』, 『월간조선』

2. 논저
10. 강원국, 「한국인의 국가정체성과 민족정체성: 대한민국 민족주의」, 『한국인의 국가정체성과 한국정치』, (재)동아시아연구원, 2007, 15-38면.
11. 김경은, 「민주화 이후 핵심행정부의 의사결정: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 사례 분석」, 『행정논총』 56(4),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2018, 93-124면.
12. 김동춘, 「국제화와 한국의 민족주의」, 『역사비평』 29, 역사비평사, 1994, 40-54면.
13. 김동춘, 「시민운동과 민족, 민족주의」, 『시민과 세계』 창간호, 참여연대 참여사회연구소, 2002, 68-90면.
14. 김백영, 「상징공간의 변용과 집합기억의 발명: 서울의 식민지 경험과 민족적 장소성의 재구성」, 『공간과 사회』 28, 한국공간환경학회, 2007, 188-221면.
15. 계정민, 『범조소설의 계보학』, 소나무, 2018,
16. 류보선, 「거대한 ‘적’의 발견과 소설적 움직임」, 『문학사상』, 문학사상사, 1993년 11월호, 272-287면.
17. 박광규, 「상승과 추락: 1990년대의 한국 추리문학계 이모저모」, 『미스테리아』 42, 엘릭시르, 2022, 31-53면.
18. 박영자, 「동아시아 정세 분석: 2009 북한 정세와 남북관계」, 『동아시아 브리프』 20094(1),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 2009, 40-46면.
19. 박윤희, 장석준,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 과정의 상징정치 연구: Kingdon의 다중흐름모형을 중심으로」, 『한국정치연구』 26(3),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2017,135-172면.
20. 박해남, 「1990년대의 국제화, 세계화와 대중 민족주의」, 『한국민족문화』 77, 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2020, 469-513면.
21. 서영인, 「1990년대 문학지형과 여성문학 담론」, 『대중서사연구』 24(2), 대중서사학회, 2018, 9-40면.
22. 서영채, 「음모, 장편소설의 새로운 화두」, 『상상』, 살림출판사, 1993년 겨울호, 12-24면.
23. 손희정, 「촛불혁명의 브로맨스: 2010년대 한국의 내셔녈 시네마와 정치적 상상력」, 『민족문학사 연구』 68, 민족문학사학회·민족문학사연구소, 2018, 521-548면.
24. 신기욱, 이진욱 옮김, 『한국 민족주의의 계보와 정치』, 창비, 2009.
25. 안혜연, 「1970년대 후반~80년대 추리소설 속 남성성의 재건과 균열」, 『현대문학이론연구』 89, 현대문학이론학회, 2022, 55-82쪽.
26. 양혜우, 「‘이주노동 없는 공동체’를 위한 귀환 이주노동자의 꿈: 네팔 다목적 협동조합에커타를 중심으로」, 『민족연구』 77, 민족연구소, 2021, 147-175면.
27. 윤여일, 「탈냉전기 동아시아 담론의 형성과 이행에 관한 지식사회학적 연구」,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박사학위논문, 2015.
28. 이남호, 도정일, 신경숙, 최윤, 윤영수, 정과리, 「최근 소설 문법의 변모와 그 의미」, 『오늘의 소설』 12호, 현암사, 1993.
29. 이영준, 「본격 추리소설의 가능성」, 『월간 문화예술』 170호, 한국문화예술진흥원, 1993.
30. 이용기, 「임정법통론의 신성화와 ‘대한민국 민족주의’」, 『역사비평』 128, 역사비평사, 2019, 326-352면.
31. 임우경, 「비판적 지역주의로서의 한국 동아시아론의 형성」, 『동아시아 연구, 어떻게 할 것인가』, 성균관대학교출판부, 2016, 164-217면.
32. 전상진, 『음모론의 시대』, 문학과지성사, 2014.
33. 정무용, 「역사전쟁의 序」, 『중앙사론』 54(1), 중앙대학교 중앙사학연구소, 2021, 223-250면.
34. 조성환, 「세계화 시대의 동아시아 민족주의 : 신민족주의의 분출과 동아시아주의적 모색」, 『한국동양정치사상연구』 5(1), 한국동양정치사상학회 2006, 165-187면.
35. 진중권,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 2, 개마고원, 1998.
36. 천정환, 「3.1운동 100주년의 대중정치와 한국 민족주의의 현재」, 『역사비평』 130, 역사비평사, 2020, 8-51면.
37. 하정일, 「파시즘의 신화, 단선적 근대관의 역설: 긴급진단 2. 시대착오적 국가지상주의자, 이인화」, 『실천문학』 47, 실천문학사, 1997, 65-77면.
38. 한경희, 「비극적으로 아름다워야 한다는 조건: 1990년대 여성문학의 제도 문학 편입 맥락과 그 과정」, 『현대소설연구』 83, 현대소설학회, 2021, 39-85면.
39. 한만수, 「90년대 베스트셀러 소설, 그 세계관과 오락성: 『소설 동의보감』, 『천년의 사랑』,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영원한 제국』, 『아버지』를 중심으로」, 『한국문학연구』 20, 동국대학교 한국문학연구소, 1998, 189-211면.
40. 황종연, 「민족을 상상하는 문학―한국소설의 민족주의에 대한 비판적 고찰」, 『문학동네』 1(1), 문학동네, 1994, 1-20면.
41. 니라 유발-데이비스, 박혜란 옮김, 『젠더와 민족』, 그린비, 2012.
42. 수잔 제퍼드, 『하드 바디』, 동문선, 2002.
43. 칼 포퍼, 이한구 옮김, 『추측과 논박』 1, 민음사,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