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86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6, pp. 163-206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Jun 2022
Received 18 May 2022 Revised 10 Jun 2022 Accepted 10 Jun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6.86.163

도래하지 않을 미래를 쓴다는 것 : 해방기 북한 토지개혁과 『농민소설집』(1949) 시리즈를 중심으로
임세화*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To write a future that will not come : Focusing on land reform in North Korea and the Nongmin Soseoljip(Peasant Novel Collection)(1949) series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Yim, Se-hwa*

초록

이 글은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 군중문화부가 토지개혁 3년차를 맞아 출간한 『농민소설집』시리즈(총3권·4책)의 기획 배경과 의의를 살펴보았다. 『농민소설집』은 전형적인 농촌 선전소설로 읽히기 쉽지만, 그 서사의 배면에는 당대 북한사회의 핵심 과제와 욕망, 난제들이 투영되어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요한다. 해방기 ‘토지개혁’은 북한에서 이룩한 반제국주의·반봉건주의와 ‘민주주의’의 성과를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지표이자, 진정한 ‘해방’의 의미와 본질을 설파할 수 있는 증좌였다. 남북은 ‘두 번의 해방’이라는 수사를 통해 ‘해방’의 의미를 각기 전유하고, 이념적 정당성과 우월성을 증명하고자 했다.

『농민소설집』은 토지개혁으로 실현된 경자유전의 원칙 위에서 농민이 경제적 주체로서 일정한 토대를 구축하고, 그를 기반으로 정치적 주체로 거듭나게 되는 진정한 ‘농민해방’의 미래를 그렸다. 『농민소설집』은 공식적 창작방법론에 따라 이상적이고 긍정적인 ‘교양’을 체현한 작품을 선별하여 편찬되었지만, 그 소설들에는 기획의도를 배반하는, 소유·신분 질서의 해체로 인한 농촌 공동체의 갈등과 미망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조선경제구조를 기형화한 식민지 자본주의의 침투 이후에도 나름의 도덕경제 안에서 공동체를 꾸렸던 마을 사람들은 토지개혁을 기점으로 새 경제 체제와 변화된 도덕률의 세계에 인입하게 된다. 과거의 소유 제도와 관습 안에서 규정되던 한 사회의 도덕과 질서가 격랑을 맞게 된 것이다. 지주와 빈농을 선악의 도덕적 구도로 간주하는 관점으로는 포착되지 않는, 예컨대 과거 자영농·자소작농이 토지개혁을 바라보는 미묘한 심리나 신분의 위계가 해체되며 머슴과 동등한 처지가 된 평민의 불만이 새로운 공동체에 수렴-충돌하는 양태를 소설은 ‘해소 가능한 갈등’으로 그려냈다.

『농민소설집』의 소설들은 당대의 담론장에서 운위되지 않고 포착되지 않았던 문제들을 담아내고, 현실세계의 난제들을 서사적 공간에서 재현하며 그 해결의 과정을 상상적 대안으로 제시하였다. ‘레알리틱’한 농촌 현실의 재현을 중시했던 북의 작가들이 ‘도래해야 할 미래’를 전제한 뒤, 그 ‘오지 않은 미래’를 형상화해야 했던 난망, 서사적 공백으로 남겨진 도정의 흔적은 오지 않은(을) 미래를 ‘부재(不在)’로 언명하지 않기 위한 문학의 응전이었다.

Abstract

This article examines the background and significance of the ‘Peasant Novel Collection’ series published by the people Culture Department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North Korea Farmers League to mark the third year of land reform. Although the ‘Peasant Novel Collection’ is easy to read as a typical rural propaganda novel, it deserves attention because it reflects the core tasks, desires, and difficulties of the contemporary North Korean society behind the narrative. The ‘Land Reform’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was a visible indicator of the anti-imperialist and anti-feudalism accomplished in North Korea, and the achievement of ‘democracy.’ Also, it was corroborative evidence that could preach the true meaning and essence of ‘liberation’. Through the rhetoric of ‘two liberations,’ the two Koreas interpreted the meaning of ‘liberation’ differently and tried to prove their ideological legitimacy and superiority.

The ‘Peasant Novel Collection’ depicted the future of true ‘peasant liberation’, in which the peasants build a certain foundation as an economic agent based on the principle of farmland ownership realized by the land reform, and based on this, become a political agent. The ‘Peasant Novel Collection’ was compiled according to the official creation methodology by selecting works that embody the ideal and positive ‘buildung’. However, the novels contained the conflict and confusion of the rural community caused by the dissolution of the ownership and social status order, which is different from the original purpose of the novel collection. The novels in the ‘Peasant Novel Collection’ showed problems that were not discussed and captured in the discourse of the time, depicted the challenges in the real world in a narrative space, and presented the problem-solving process as an imaginary alternative. It was difficult for the North Korean writers, who emphasized the reproduction of the ‘real’ rural reality, to shape the ‘future that has not come’. The traces left in the narrative blank were a response from literature in order not to declare the future that has not come (will not come) as ‘absence’.


Keywords: Nongmin Soseoljip(Peasant Novel Collection), Land reform, Moral economy, Liberation of Farmers, Positive Characters, Creation Methodology, Yoon Si-chul, “Yiang(移秧, rice transplanting)”, Yoo Hang-rim, “Boodeukyi”, Han Seol-ya, “Maeul Saramdeul(the villagers)”, Yoon Se-joong, “Oumeoni(mother)”, Lee Choon-jin, “Jarang(proudness)”, Hwang Geon, “Sipritbeol”, “Sangok(山谷)”
키워드: 농민소설집, 토지개혁, 도덕경제, 농민의 해방, 긍정적 인물, 창작방법론, 윤시철, 「이앙」, 유항림, 「부득이」, 한설야, 「마을 사람들」, 윤세중, 「어머니」, 리춘진, 「자랑」, 황건, 「십릿벌」, 「산곡」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농민성분분석 조사에 관한 건」(1947.7.9), 『잡철(비밀)』. (Captured Korean Documents, Doc No. SA 2007 I, RG 242 National Archives Collection of Foreign Records Seized,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2. 「증산을 위하여」, 『농민』, 1949.1.
3. 강진건, 「해방 2년간에 있어서 북조선농민의 생활」『보도』4, 민주조선출판사, 1947.10.
4. 국가계획위원회 중앙통계국 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경제발전 통계집』, 평양: 국립출판사, 1961.
5. 김성옥, 「그 농민은 행복함을 말하였다」, 『새조선』2(3), 국립인민출판사, 1949.4.
6. 김진태, 「현물세 납부를 위한 룡반리 농민들의 투쟁」, 『농민』, 1949.10.
7. 김헌순, 「천세봉과 농촌」, 『조선문학』, 1960.7.
8. 남창희, 「새영농업실시와우리마을」, 『농민』, 1950.1.
9. 동맹군중문화부, 「동기군중문화사업의 보다높은 향상을 위하여, 『농민』, 1949.10.
10. 리일찬, 「향상된 마을」, 『조선녀성』, 1950.3.
11. 리태준, 『첫 전투』, 문화전선사, 1949.11.
12. 리태준 외, 『농민소설집 제1권』,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 군중문화부, 1949.4.
13. 박남수著·우대식編著, 『적치 6년의 북한문단』, 보고사, 1999.
14. 박동철, 『농민독본』, 신흥출판사, 1948.
15. 박성훈, 「배움의 노래」, 『농민』, 1950.1.
16. 백근석, 「현물세의 노래」, 『농민』, 1950.1.
17. 신형기·오성호·이선미 편, 『북한문학(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선집 1900∼2000)』, 문학과지성사, 2007.
18. 아세아문제연구소 편, 『북한법령연혁집』, 고려대학교 출판부, 1969.
19. 여민, 「농민소설 제一집을 읽고」, 『농민』,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농민신문사), 1949.11.
20. 여민, 「농민소설 자라는 마을을 읽고」, 『농민』,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농민신문사), 1950.1.
21. 윤세중, 「안골동네」, 『문화전선』5, 1947.8.
22. 조선문학가동맹농민문학위원회 편, 『토지』, 아문각, 1947.7.
23. 조희순, 「모범농민 리보부 동무」, 『조선녀성』, 1949.3.
24. 천세봉 외, 『농민소설집 제3권―땅의 주인들(하)』,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 군중문화부, 1949.12.
25. 최영근, 「고공품생산을 제때에 완수하자」, 『농민』, 1949.11.
26. 최운란, 「모범농민 전덕남 동무」, 『조선녀성』, 1949.3.
27. 한설야 외, 『농민소설―자라는 마을』,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 군중문화부, 1949.8.
28. 한설야 외, 『소설집―8·15해방 4주년 기념 출판』, 문화전선사, 1949.8
29. 황건, 「산곡」, 『문학예술』, 1948.1.
30. 황건, 「십릿벌」, 『농민』, 1949.7∼8.
31. 황건, 『탄맥―황건 단편집』, 문화전선사, 1949.
32. 황건 외, 『농민소설집 제3권―땅의 주인들(상)』, 북조선농민동맹중앙위원회 군중문화부, 1949.12.
33. 국가지식포털 북한지역정보넷―인물정보관 http://www.cybernk.net/infoText/InfoHumanDetail.aspx?mc=EJ0702&hid=EH010400012240&rightType=3&direct=1

2. 단행본
34. 김병민 외, 『조선-한국 당대 문학사』, 연변대학출판사, 2000.
35. 김재용, 『북한 문학의 역사적 이해』, 문학과지성사, 1994.
36. 김호웅, 『재중조선인 디아스포라문학연구』, 연변대학출판사, 2010.
37. 신형기, 『이야기된 역사』, 삼인, 2005.
38. 조규익, 『해방 전 만주지역의 우리 시인들과 시문학』, 국학자료원, 1996.

3. 논문
39. 공임순, 「민주주의의 (先)정치적 담론 자원과 인민대중의 진정한 지도자상」, 『서강인문논총』29, 인문과학연구소, 2010, 134-135면.
40. 김성수, 「북한 사회주의적 사실주의 비평사(1945∼67」 연구 서설」, 『반교어문연구』 59, 반교어문학회, 2021, 207-210면.
41. 김재용 외, 「북한의 문학잡지」, KBS 남북교류협력단 편, 『KBS 통일방송연구 제18권―북한의 문화·예술』, KBS, 2008, 13면.
42. 김진영, 「언어의 기념비―해방기 ‘조소(朝蘇)친선’의 서사와 수사」, 『러시아연구』 31(1), 서울대학교 러시아연구소, 2021, 102면.
43. 박필현, 「조선문학가동맹의 『토지』연구―좌우익 갈등기, 문학적 대응 양상을 중심으로」, 『현대문학이론연구』61, 현대문학이론학회, 2015, 205-224면.
44. 박필현, 「카프의 『농민소설집』과 조선문학가동맹의 『토지』비교 연구―그 연속성과 불연속성을 중심으로」, 『현대소설연구』71, 한국현대소설학회, 2018, 153-181면.
45. 신형기, 「식별의 인상학―북한소설의 출발과 행로」, 『사이』24,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2018, 181면.
46. 안문석·최재덕, 「1946년 북한 토지개혁의 부정 사례와 그 원인」, 『한국동북아논총』 24(2), 한국동북아학회, 2019.
47. 오태호,「‘『응향』결정서’를 둘러싼 해방기 문단의 인식론적 차이 연구」, 『어문논집』 48, 중앙어문학회, 2011, 37-41면.
48. 오태호, 「해방기(1945∼1950) 북한 문학의 ‘고상한 리얼리즘’ 논의의 전개 과정 고찰―『문화전선, 『조선문학』, 『문학예술』등을 중심으로」, 『우리어문연구』, 46, 우리어문학회, 2013, 328-329면.
49. 유임하, 「해방기 남북한소설의 토지개혁 형상화 문제」, 『동악어문학』35, 동악어문학회, 1999, 507-532면.
50. 정덕준 외, 「일제강점기 재만 조선인 이주문학 연구―민족사적 의의를 중심으로」(2004년 협동연구 지원사업 결과보고서), 한국연구재단 기초학문자료센터, 2006, 12-17면.
51. 조경덕, 「천세봉의 『석개울의 새봄』연구」, 『현대소설연구』27, 한국현대소설학회, 2005, 320-336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