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76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76, pp. 145-174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1 Dec 2019
Received 15 Nov 2019 Revised 06 Dec 2019 Accepted 11 Dec 2019
DOI: https://doi.org/10.20483/JKFR.2019.12.76.145

김훈 소설에서 묘사의 문제 : 『내 젊은 날의 숲』을 중심으로
김주언*
*단국대학교 교수

The Problem of Description in Kim Hoon's Novel
Kim, Joo-Eon*

초록

이 연구는 묘사를 통해 드러나는 작가와 세계와의 관계를 탐구하는 데 주력한다. 김훈이 『내 젊은 날의 숲』에서 묘사하는 대상은 작은 꽃 하나에서부터 시작해 결국 풍경이라고 할 수 있다. 주인공은 화폭에 식물 세밀화를 그리는 화가이면서 동시에 텍스트 도처에서 그릴 수 없는 것, 묘사 불가능성을 토로하는 화자이기도 하다. 작가는 ‘본다’는 행위와 ‘보인다’는 사실을 구분함으로써 그림에 이르는 과정, 묘사하기 과정의 방법론적 문제를 주요 서술 상황으로 부각시키고 있다. 김훈 득의의 영역은 그림 그리기에 인식론의 문제를 중첩시킨다는 데 있는 것이 아니고, 그 문제를 묘사 불가능성의 문제로 치환하고 확대한다는 데 있다. 김훈에게 대상을 묘사한다는 것은 대상과 함께 생성된 묘사 불가능성을 묘사하는 일이 되는 것이다. 왜 그런가?

빼어난 감각적 탁월성에도 불구하고 『내 젊은 날의 숲』에서 숲이 끝내는 묘사될 수 없는 것으로 등장하는 까닭은, 이를테면 숲이 대타자의 ‘풍경’이기 때문이다. 김훈의 묘사 세계가 도전하는 것은 언어 표상으로 대상을 충분히 정의하고 장악할 수 있는 소타자의 세계를 넘어서 끊임없이 묘사 불가능성의 곤경을 동반하는 대타자의 세계이다. 동양의 인문 교양 속에 있는 ‘산수’라는 이데올로기를 벗어나야 비로소 대타자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모든 이데올로기를 벗어난 지점에서 만나는 풍경은 대타자이며, 우주적 허무이다. 풍경이 전경화될 때 역사적 주제 혹은 사회적·정치적 주제 같은 것이 후경화될 수 있다는 것은 김훈 소설, 특히 『내 젊은 날의 숲』의 소설 현실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김훈의 이 소설에서 풍경은 주제의 보조적인 존재로서, 혹은 세팅의 한 구실로 종속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그것 자체만으로도 묘사하기 힘들고 벅찬 숨은 주인공으로 다가와 있다.

Abstract

This paper focuses on explo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writer and the world that is revealed through the description. The object that Kim Hoon describes in The Forest of My Young Days starts with a small flower and ends up being a scenery. The protagonist is an artist who paints botanical art on canvas and at the same time a narrator who expresses what he cannot draw and the impossibility of description. By distinguishing ‘see’ from ‘seen’, the author highlights the methodological problems of the process of painting and describing it as a major narrative situation. The prosperity realm of Kim Hoon does not lie in overlapping the issue of epistemology in painting. It is to replace and magnify the problem with a problem of the impossibility of description. For Kim Hoon, describing the object would be describing the impossibility of description created with the subject. Why?

Despite its outstanding sensual brilliance, the end of the forest comes into being something that cannot be described in The Forest of My Young Days because it is the ‘scenery’ of the Autre. What Kim Hoon's description world challenges is not the world of autre who can fully define and control the object with language expressions. Only when one departs from the ideology of "landscape" in the liberal arts of Eastern, one can meet the scenery of the Autre. The scenery meeting outside all ideologies is the Autre and a cosmic futility. When the scenery becomes foregrounded, things like historical or social and political topics can be backgrounded. This has nothing to do with the reality of Kim Hoon's novel, especially the novel The Forest of My Young Days. In Kim Hoon's novel, scenery is not subordinate to the subject as an ancillary existence, or as an excuse for setting. It comes as a hidden protagonist, hard to describe in itself.


Keywords: description, scenery, impossibility of description, scenery as Autre, hylozoism, realism of scenery
키워드: 묘사, 풍경, 묘사 불가능성, 대타자로서의 풍경, 물활론, 풍경의 리얼리즘

References 1. 1차 자료
1. 김훈, 『내 젊은 날의 숲』, 문학동네, 2010.
2. 김훈, 『칼의 노래·1권/2권』(재개정판), 생각의나무, 2003.
3. 김훈, 『흑산』, 학고재, 2011.
4. 김훈, 『공터에서』, 문학동네, 2017.

2. 2차 자료
5. 김민철, 『문학 속에 핀 꽃들』, 샘터사, 2013, 203-205면.
6. 김우창, 『풍경과 마음: 동양의 그림과 이상향에 대한 명상』, 민음사, 2016, 126면.
7. 김택호, 「서사와 묘사: 인간의 삶을 재현하는 두 가지 방법과 작가의 태도」, 『한중인문학연구』 17, 한중인문학회, 2006, 117-38면.
8. 김현, 「푸코의 미술 비평」, 『시칠리아의 암소』, 문학과지성사, 1990, 185면.
9. 김홍중, 「다니엘의 해석학: 풍경에 대한 사회학적 사유의 가능성」, 『마음의 사회학』, 문학동네, 2009, 141-178면.
10. 서영채, 『풍경이 온다』, 나무나무출판사, 2019. 21면.
11. 서유리, 「근대적 풍경화의 수용과 발전」, 김영나 엮음, 『한국근대미술과 시각문화』, 조형교육, 2002, 86-87면.
12. 유종호, 『문학의 즐거움』(유종호 전집 5), 민음사, 1995, 243-59면.
13. 이태준, 『문장강화』, 창작과비평사, 1988, 209면.
14. 정이현, 「무궁화」, 『낭만적 사랑과 사회』, 문학과지성사, 2003, 123면.
15. 李孝德, 『표상 공간의 근대』, 박성관 옮김, 소명출판, 2002, 173면.
16. 柄谷行人, 『일분근대문학의 기원』, 박유하 옮김, 민음사, 1997, 30-38면.
17. Bal, M., 『서사란 무엇인가』, 한용한/강덕화 옮김, 문예출판사, 1999, 238면.
18. Bourneuf. R./Ouellet. R., 『소설이란 무엇인가』, 김화영 편역, 문학사상사, 1986.
19. Cahill, J., 『中國繪畵史』, 조선미 옮김, 열화당, 1978, 45-46면.
20. Capra, F., 『현대 물리학과 동양사상』, 김용정·이성범 옮김, 범양사, 2006, 56면.
21. Evans, D., 『라깡 정신분석 사전』, 김종주 외 옮김, 인간사랑, 1998, 201-203면.
22. Fabre, J. H., 『파브르 식물기』, 정석형 옮김, 두레, 1992, 420면.
23. Foucault, M.,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김현 옮김, 고려대 출판부, 2010, 39-42면.
24. Genette, G., 「서술의 경계선」, 『현대 서술이론의 흐름』, 김동윤 외 옮김, 솔, 1997, 27-28면.
25. Gombrich, E. H., 『서양 미술사』(16차 개정증보판), 백승길·이종숭 옮김, 2017, 561-62면.
26. Jay, M., 「모더니티의 시각 체제들」, 핼 포스터 엮음, 『시각과 시각성』, 최연희 옮김, 경성대 출판부, 2004, 29면.
27. Lacan, J., 「시선과 응시의 분열」, 『욕망이론』, 권택영 외 옮김, 문예출판사, 2005, 196-212면.
28. Monod, J. L., 『우연과 필연』, 조현수 옮김, 궁리, 2010, 257면.
29. Pascal, B., 『팡세』, 박두성 옮김, 동천사, 1987, 67면.
30. Robbe-Grillet, A., 『누보 로망을 위하여』, 김치수 옮김, 문학과지성사, 1998, 82-83면.
31. Zola, E., 『실험소설론 외』, 유기완 옮김, 책세상, 2007, 8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