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븰쉶 쉶移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No. 69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69, pp. 321-348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Mar 2018
Received 25 Feb 2018 Reviewed 07 Mar 2018 Accepted 09 Mar 2018 Revised 18 Mar 2018
DOI: https://doi.org/10.20483/JKFR.2018.03.69.321

해방직후 귀환 서사에 나타난 내셔널리즘의 형성과 젠더 : 전홍준의 「귀환」과 이금남의 「이향」을 중심으로
임미진*
*청주대 교양학부 초빙교수

Establishment and Return of Nationalism in the point of Gender Recurrence view in the Liberation Period
Lim, Mi-Jin*

초록

이 논문은 해방직후 귀환하는 남성의 내셔널리즘의 형성과정이 여성의 행위를 통해 불/가능한 것으로 재현되고 있다는 것을 밝히고자 한다. 해방직후의 소설에서 조선으로 귀환하는 여성은 남성에 의지적이거나 수동적으로 재현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여성의 행위가 가지는 균열과 전복은 예기치 않는 사건을 발생시키고 그것은 자기행위를 지닌 여성의 탄생을 예고하기도 한다. 여성과 함께 조선으로 귀환하는 남성의 경우 여성의 행위는 남성의 민족정체성 형성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귀환」에서 민족지(民族地)로 상징되는 수연의 행위는 남성화자인 ‘나’가 해방된 조선의 민족정체성을 확보하는 데 주요한 배경막을 제공한다. 반면 「귀환」과 「이향」의 안나는 수연과 달리 외부자로서 상징된다. 안나는 조선으로의 귀환을 선택하지 않음으로써 민족주체로서 조선의 경계 내로 들어오고자 하는 남성의 욕망에 균열과 분열을 일으키고 그의 귀환을 추문으로 만들어버린다. 이러한 행위는 남성의 배경막이 아닌 자기행위를 지닌 여성주체로의 변모를 예고한다.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how that the process of the formation of the nationalism of men returning immediately after liberation is reproduced by women 's actions as being possible/impossible. Women who returned to Joseon in novels shortly after liberation are often reluctant or passive. However, the cracking and abduction of women's conducts can lead to unexpected events, which may be a sign of the birth of women with their own actions. In the case of men returning to Korea with women, the behavior of women is closely related to the formation of male national identity. The act of Su-Yeon, which is symbolized as ethnography ethnicity in the Return, provides a major background for securing the national identity of 'I'. On the other hand, Anna of Return is symbolized as an outsider, unlike Su-Yeon. By not choosing to return to Joseon, Anna causes cracks and divisions in the desire of men to enter the boundaries of Joseon as a national subject and makes his return to scandals. Such an action is not a backdrop for men but foreshadows a transformation into a woman as a subject with self-actions.


Keywords: Return, Nationalism, Gender, Self-Actions, Hongjoon Jeon, Seokhoon Lee, Geumnam Lee
키워드: 귀환, 내셔널리즘, 젠더, 자기행위, 전홍준, 이석훈, 이금남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이금남, 「이향」, 『민심』, 1946.3.
2. 전홍준, 「귀환」, 『여성공론』, 1947.7.

2. 논문
3. 김복순, 「해방 후 대중성의 재편과 젠더 연관: 『1945년 8.15』, 『효풍』, 『해방』을 중심으로」(『여성문학연구』 26, 2011).
4. 김예림, 「‘배반’으로서의 국가 혹은 ‘난민’으로서의 인민: 해방기 귀환의 지정하과 귀환자의 정치성」, 『상허학보』 29, 2010.
5. 류보선, 「해방 없는 해방과 귀향 없는 귀환: 채만식의 『소년은 자란다』 읽기」, 『현대소설연구』 49, 2012.
6. 류진희, 「염상섭의 「해방의 아들」과 해방기 민족서사의 젠더」, 『상허학보』 27, 2009.
7. 신미삼, 「해방기 이석훈 연구」, 『인문연구』 77, 2016.8.
8. 오태영, 「민족적 제의로서의 ‘귀환’: 해방기 귀환서사 연구」, 『한국문학연구』 32, 2007.
9. 이연식, 「해방 직후 해외동포의 귀환과 미군정의 정책」, 『전농사론』 5, 1999.
10. 이연식, 「해방직후 조선인 귀환연구에 대한 회고와 전망」, 『한일민족문제연구』 6, 2004.
11. 이연식, 「왜 식민지하 국외이주 조선인들은 해방 후 모두 귀환하지 못했을까」, 『내일을 여는 역사』 24, 2006.
12. 이종호, 「해방기 이동의 정치학: 염상섭의 단편소설을 중심으로」, 『한국문학연구』 36, 2009.
13. 윤대석, 『식민지 국민문학론』, 역락, 2006.
14. 장노현, 「전홍준 소설의 현실인식 연구」, 『한국언어문화』 22, 2002.
15. 장석흥, 「해방 후 귀환문제 연구의 성과와 과제」, 『한국 근현대사 연구』 25, 2003.
16. 전흥남, 「해방기 전홍준의 소설 일고」, 『현대문학이론연구』 7, 1997.
17. 정종현, 「해방기 소설에 나타난 ‘귀환’의 민족서사: ‘지리적’ 귀환을 중심으로」, 『比韓文學』 40, 2006.
18. 최정아, 「해방기 귀환소설 연구: ‘귀환 의례’의 메커니즘과 귀환자의 윤리를 중심으로」, 『우리어문연구』 33, 2009.

3. 단행본
19. Butler, Judith and Spivak, Gayatri, 『누가민족국가를 노래하는가?』, 주해연 옮김, 산책자.
20. Cumings, Bruce, 『한국전쟁의 기원』,김자동 옮김, 일월서각, 1986.
21. Mosse, George L., 서강여성문학연구회 옮김, 『내셔널리즘과 섹슈얼리티』, 소명출판, 2006.
22. Yoval-Davis, Nira, 박혜란 옮김, 『젠더와 민족』, 그린비, 2012.
23. 西川長夫, 한경구 · 이목 옮김, 『국경을 넘는 방법』, 일조각, 2006.
24. 山室信一, 윤대석 옮김, 『키메라 만주국의 초상』, 소명출판,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