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 No. 87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7, pp. 515-540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Sep 2022
Received 20 Aug 2022 Revised 14 Sep 2022 Accepted 14 Sep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9.87.515

박완서 단편소설 「길고 재미없는 영화가 끝나갈 때」의 ‘여성가족로맨스’와 돌봄의 영적 의미
정연희*
*대진대학교 창의미래인재대학 부교수

‘Female Family Romance’ and the Spiritual Meaning of Care in Park Wan-seo’s “When the Long and Boring Movie Ends”
Jeong, Yeon Hee*

초록

박완서의 단편소설 「길고 재미없는 영화가 끝나갈 때」에 나타나는 모성적 돌봄을 살펴보았다. 이 모성적 돌봄은 실천 행위를 넘어 영적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다. 에코페미니즘의 영성이 위계적 경계를 넘는 유효한 방법이라면 돌봄의 영성은 지구의 다른 존재를 포함하여 자신과 타인에 대한 배려를 중요하게 여긴다. 이 소설의 돌봄에는 경계에 대한 사유가 보다 더 적극적으로 개입되어 있는데, 이는 박완서 문학이 관철해온 억압과 경계에 대한 문학적 통찰과 감수성에 잘 부합하는 면이 있다. 이 소설이 노년의 젠더 문제나 돌봄의 실천 이상으로 해석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 논문의 전제이자 필요성이다. 본고는 「길고 재미없는 영화가 끝나갈 때」의 돌봄의 영성을 주목하고, 그 돌봄에 내재된 힘이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그럼으로써 박완서 문학을 에코페미니즘의 윤리와 상상력으로 독해할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검토 내용은 다음과 같다. 주인공 ‘나’는 어머니와 복잡한 상호관계를 맺고 모성 주체로 나아갈 뿐만 아니라 그동안 알지 못했던 아버지의 이중성을 발견한다. 그것은 가부장적 젠더 가면과 그 안에 억압되었던 욕망 감정의 맨얼굴이라는 양면성을 발견하는 과정이라고 할 법하다. 그 양면성의 간극은 삶에 미치는 가부장제의 망각한 영향을 실감하게 해준다. 중요한 것은 ‘나’가 인간과 관계로 빚어지는 복잡한 삶의 난해함을 외면하는 것이 아니라 풀어야 할 ‘난해한 숙제’로 받아들인다는 점이다. 이러한 일련의 서사과정을 통어하는 중요한 모티프가 영적 돌봄이라는 것도 이 소설이 각별해지는 이유이다. 돌봄의 영적 차원을 다음 세 가지로 말할 수 있다. 첫째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강력한 가부장제의 영향 아래에서 가해자이자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는 용기이고, 둘째는 공식이 통하지 않는 삶에 대한 씩씩한 ‘분노’가 아버지 돌봄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며, 셋째는 ‘타자에게 존재하기’의 돌봄은 공감하는 심리적 능력 이상으로서 타자와 관계하는 용기를 포함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모성 주체의 돌봄 과정은 가부장적인 억압 시스템에 개입하고 창의적으로 변화시키는 영성의 잠재력과 관련된다. 「길고 재미없는 영화가 끝나갈 때」는 대응하며 살아온 가부장적 현실이 인간형성과 인간관계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그 삶을 얼마나 복잡하고 아이러니하게 얽혀 들어가게 하는지를 성찰한다. 이 소설이 그려내는 모성적 돌봄의 입체적인 형상은 박완서가 전체 서사에 견지해온 억압에 대한 문학적 통찰력과 감수성을 성공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만하다.

Abstract

We looked at the maternal care that appears in Park Wan-seo's short story “When the Long and Boring Movie Ends”(hereafter “Movie Ends”). Here, maternal care is special in that it is understood as a spirituality that includes courage in relation to others beyond caring as a practice. “Movie Ends” is a novel that shows Park Wan-seo's literary insight and sensitivity to oppression well. The premise and necessity of this thesis is that this novel has meaning and value that should be interpreted beyond the gender issue of old age and care as a practical ethic. This paper examines the care of “Movie Ends” and examines the spiritual dimension of maternal care.

The review contents are as follows. The process of the main character ‘I’ moving from her mother and daughter's mutual relationship process to the maternal subject was examined. In the process of going through identification and non-identification with her mother, ‘I’ leads to discovering the duality of her father, who can be said to be a gender other. It, like her mother's duality, is no different from the gap between the full mask of the dominant patriarchy and the bare face of the feelings of desire repressed therein. The gap between these ambivalences is not to be ignored as the difficulty of life, but is regarded as a ‘difficult homework’ that ‘I’ must solve. An important motif acting on this series of narrative processes is caring.

The spirituality of caring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it shows the courage to admit that all family members can be both perpetrators and victims under the influence of the powerful patriarchy. Second, the courageous anger at the fact that the formula of life does not work is caring as ‘being present to the other’. Third, such caring has a spiritual meaning beyond the psychological ability to empathize as a courage to relate to others.

This series of maternal subject care processes is related to the potential of spirituality to intervene and creatively change the patriarchal system of oppression. “Movie Ends” reflects on how much the patriarchal reality that all members have responded to affects human formation and human relationships, and how complicated and ironic it makes life. The three-dimensional shape of maternal care drawn in this novel is a successful example of the literary insight and sensitivity sensitive to oppression penetrating the entire narrative of Park Wan-seo.


Keywords: female family romance, ambivalence, mater subjectivity, mother-daughter relationship, caring, dare to care, spirituality, ethic of relationship, anger with compassion, courage, to see in ourselves the bad person, being present to the other
키워드: 여성가족로맨스, 양면성, 모성 주체성, 돌봄, 돌볼 엄두, 영성, 관계윤리, 연민 어린 분노, 용기, 악의 가능성을 인정하는 능력, 타자에게 존재하기

참고문헌 References
1. 박완서, 「길고 재미없는 영화가 끝나갈 때」, 『라쁠륨』, 1997. 봄.(『그 여자네 집』(박완서 단편소설 전집6), 문학동네, 1999, 126-149면)
2. 권김현영, 『남성성과 젠더』, 자음과 모음, 2011.
3. 권명아, 「박완서-자기상실의 ‘근대사’와 여성들의 자기찾기」, 『역사비평』45, 1998. 겨울.
4. 권명아, 「‘모성의 집’에 대한 공포」, 『문학동네』6권2호,1999, 1-4면.
5. 김미영, 「박완서 소설 속 돌봄 인식 방식 연구」, 『국어문학』제72집, 2019, 195-229면.
6. 김미현, 「1970년대 박완서 소설의 ‘남성성’ 연구」, 『상허학보』51집, 2017, 435-459면.
7. 김복순, 「‘말걸기’와 어머니-딸의 플롯」, 『현대문학의 연구』20권, 2003, 235-266면.
8. 김윤정, 「박완서 소설에 나타난 ‘남편’의 표상과 젠더 정치성 연구」, 『여성문학연구』제30호, 2013, 417-450면.
9. 김진송, 『서울에 딴스홀을 허하라』, 현실문화연구, 1999.
10. 박정애, 「여성작가의 전쟁 체험 장편소설에 나타난 ‘모녀관계’와 ‘딸의 성장’ 연구」, 『여성문학연구』13, 2004, 311-336면.
11. 선우은실, 「「저문 날의 삽화」 속 주부 화자의 젠더 정치성」, 『우리문학연구』69집, 2021, 429-458면.
12. 신두호, 「남성과 에코페미니즘」, 『영미문학 페미니즘』제9권1호, 2001, 49-70면.
13. 양보경, 「박완서 노년소설의 젠더 윤리 양상 연구」, 『아시아여성연구』제53권 2호, 2014, 139-166면.
14. 유종호, 「불가능한 행복의 질서」, 『동시대의 시와 진실』, 민음사, 1995.
15. 윤영옥, 「박완서의 『살아있는 날의 시작』에 나타난 정동과 젠더」, 『현대문학이론연구』77, 2019, 154-179면.
16. 이선옥, 「모성 다시 쓰기의 의미」, 『여성문학연구』4, 2000, 247-266면.
17. 이은하, 「억척 모성의 이중성과 자아 찾기」, 『한국문예비평연구』14, 2004, 269-291면.
18. 이진옥, 「오래된 모성의 급진적 재구성」, 『젠더와 문화』13권1호, 2020, 175-190면.
19. 전상국·김윤식 대담, 「고향 상실 시대의 부계 문학」, 『신동아』, 1981.8.
20. 정미숙, 「박완서의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의 가족과 젠더 연구」, 『현대문학이론연구』29, 2006, 293-310.
21. 정미숙·유제분, 「박완서 노년소설의 젠더시학」, 『한국문학논총』제54집, 2010, 273-300면.
22. 한경희, 「‘전쟁 모성’이 생산한 여성 의식」, 『현대소설연구』제67호, 2017, 447-488면.
23. 더 케어 컬렉티브, 정소영 역, 『돌봄선언』, 니케북스, 2021.
24. 미스, 마리아·시바, 반다나, 손덕수·이난아 역, 『에코페미니즘』, 창작과비평사, 2000.
25. 리치, 에이드리언, 김인성 역, 『더이상 어머니는 없다』, 평민사, 2018.
26. 베이넌, 존, 임인숙·김미영 역, 『남성성과 문화』, 고려대출판부, 2001.
27. 통, 로즈마리 & 보츠, 티나, 김동진 역, 『페미니즘 교차하는 관점들』, 학이시습, 2019.
28. 헬드, 버지니아, 김희강·나상원 역, 『돌봄: 돌봄윤리』, 박영사, 2017
29. Hirsch, Marianne, The Mother/Daughter Plot, Indiana University Press : Bloomington and Indianapolis, 1989, pp.34-5.
30. Hollway, Wendy, “From Motherhood to Maternal Subjectivity”, International Journal of Critical Psychology, Vol.2, 2001.
31. Nouwen, Henri J. M., Out of Solitude: Three Mediations of the Christian Life, Notre Dame, Ind.:Ave Maria Press, 1974, pp. 42-3.
32. Parker, Rozsika, TORN IN TWO: The Experience of Maternal Ambivalence, London; Virago Press, 2005.
33. Plumwood, Val, “GENDER, ECO-FEMINISM AND THE ENVIRONMENT”, Edited by Rob White, CONTROVERSIES IN ENVIRONMENTAL SOCIOLOGY,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4, pp. 43-60.
34. Salleh, Ariel Kay, “Deeper than Deep Ecology”, Environmental Ethics 6, 1984, p.340-4.
35. Warren, Karen, Ecofeminist Philosophy, Rowman & Littlefield Publishers, INC.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