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 No. 87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7, pp. 245-270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Sep 2022
Received 01 Aug 2022 Revised 14 Sep 2022 Accepted 14 Sep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9.87.245

1990년대 한국 SF 소설 팬덤의 문화 실천
한상헌**
**대전세종연구원 책임연구위원

Cultural practice of Korean Science fiction readers in the 1990s
Han, Sang-heon**

초록

한국에서 1990년대는 문화예술 창작과 유통 과정에 수용자들이 적극적으로 개입하면서 각 분야별로 큰 변화가 진행된 시기이다. 문학 영역에서도 수용자인 독자들에 힘입어 장르 소설의 인기가 높아졌다. 본 연구는 다층적으로 이루어지는 문학 창작과 수용의 양상에 관하여 ‘장르 소설’, 그 중에서도 SF 소설을 둘러싼 1990년대 팬덤의 활동 방식에 집중하여 구체적 함의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분석결과 한국에서 SF 소설 팬덤은 1990년대 PC통신을 매개로 등장하였다. 이전까지의 침체되었던 SF 소설을 되살리기 위한 과제를 설정하면서 독자층 일부가 결집하였다. 작품의 생산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SF 소설의 문화적 저변을 넓히기 위하여 매우 구체적인 전략을 세우고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때로는 지나친 위계설정과 배타성을 노출하기도 하였지만, 스스로 활동을 반성하고 SF 소설의 장르와 특성을 숙고하면서 여전히 독자성을 유지하려 힘쓴다. 이와 같은 SF 팬덤의 독특한 활동은 문학작품의 창작에 수용자들(독자들)이 미치는 복합적 중요성을 시사한다.

Abstract

This study explored the implications of SF novels in literary creation and acceptance by focusing on the activities of the readers in the 1990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SF fandom gathered together while setting the task to revive the previously depressed science fiction. And they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production process of the work and established strategies to expand the cultural base of science fictions. They are still trying to maintain their originality while reflecting on themselves and contemplating the genre and characteristics of science fiction fandom.


Keywords: Science fiction, readers, Genre fiction, BBS(Bulletin Board), Fandom activity
키워드: SF, 독자층, 장르소설, PC통신 동호회, 팬덤 활동

Acknowledgments

본 논문은 제61회 한국현대소설학회 학술대회 발표문을 수정 보완하였으며, 2012년 발표된 한상헌의 박사학위논문 『SF 문학장의 형성과 팬덤의 문화실천』의 내용 일부를 발췌하여 전면 재구성과 재서술하였음을 밝힌다.


참고문헌 1. 단행본
1. 박상준, “SF, 과학과 현실의 크로스로드”, 이영도 外, 『얼터너티브 드림』, 황금가지, 2007.
2. 슬라보예 지젝, 김소연 역, 『삐딱하게 보기』, 시각과 언어, 1995.
3. Bacon-Smith. C, Science Fiction Culture, University of Pennsylvania Press, 2000.
4. Gooch. B, “The Communication of Fan Culture: The Impact of New Media on Science Fiction and Fantasy Fandom”,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Undergraduate Thesis, 2008.
5. Jameson. F, The Ideologies of Theory: Essays 1971-1986, London: Routledge, 1988.
6. Jenkins. H, Fans, Bloggers, and Gamers, New York: New York University Press, 2006.
7. Modleski. T, The Women Who Knew Too Much, London: Routledge, 1988.
8. Radway. J, Reading The Romance: Women, Patriarchy, and Popular Literature, London;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ess, 1949.

2. 논문
9. 강은교·김은주, 「한국 SF와 페미니즘의 동시대적 조우」, 『여성문학연구』 49호, 2020, 36-62면.
10. 김경애, 「한국 웹소설 독자의 특성 연구」, 『한국산학기술학회논문지』 제22권 제7호, 2021, 551-558면.
11. 김지영, 한국 과학소설의 장르소설적 특징에 대한 연구」, 『인문논총』 제32집, 2013, 375-397면.
12. 박성봉, 「교실로 들어온 대중예술의 한 구체적인 경우」, 『대중서사연구』 19호, 2007, 321-360면.
13. 손나경, 「과학소설(SF)을 통해 배우는 서사적 추진력」, 『교양교육연구』 제13권 제5호, 2019, 103-128면.
14. 오세섭·한상헌, 「유통자 중심의 영상문화운동 사례 연구: 1990년대 ‘으뜸과 버금’의 활동을 중심으로」, 『언론과사회』 24권 4호, 2016, 53-96면.
15. 오주연, 「만화영화 팬덤의 특성과 문화실천에 관한 연구」, 연세대학교 영상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6.
16. 이동연, 「팬덤의 기호와 문화정치」, 『진보평론』 8호, 2001, 437-449면.
17. 이상용, 「한국문학속 장르문학 장르문학속 한국문학」, 『작가세계』 76호, 2008, 228-242면.
18. 이재복, 「전환기로서의 90년대와 새로운 비평가치의 모색」, 『우리말글』 34호, 2005, 353-385면.
19. 정민우·이나영, 「스타를 관리하는 팬덤, 팬덤을 관리하는 산업」, 『미디어, 젠더 & 문화』 12호, 2009, 191-239면.
20. 최애순, 「1960-1970년대 과학소설에 대한 인식과 창작 경향」, 『대중서사연구』 제23권 1호, 2017, 249-291면.
21. 한상헌, 「SF 문학 장의 형성과 팬덤의 문화실천」, 충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2.
22. 허윤, 「‘일할 수 없는 몸’을 전유하는 페미니스트 SF의 상상력」, 『여성문학연구』 52호, 2021, 10-35면.
23. Adams. J, “Science Fiction and Science Fantasy”, School Library Journal, May80, Vol. 26 Issue 9, 1980, pp.23-28.
24. Benford. G, “Alt, fans”. Reason, Jan96, Vol. 27, 1996, pp.43-44.
25. Domingo. P. S, “Science Fiction in Spain: A Sociological Perspective”. Science Fiction Studies, Jul2006, Vol. 33, 2006, pp.313-331.
26. Zigo. D & Moore. M, “Science Fiction: Serious Reading, Critical Reading”. English Journal, Nov2004, Vol. 94 Issue 2, 2004, pp.8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