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 No. 87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7, pp. 133-174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Sep 2022
Received 15 Aug 2022 Revised 14 Sep 2022 Accepted 14 Sep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9.87.133

1990년대 한국 트렌디 드라마와 일본이라는 시차(時差/視差) : KBS2TV 드라마 「느낌」을 중심으로
임미주*
*도쿄외국어대학 특임강사

Korean Trendy Drama in the 1990s and the Interchange of East Asian Culture : Analysis of KBS2TV drama Nukim(Feeling)
Lim, Mijoo*

초록

한국에서 매체를 통한 해외 문화 유입이 시작된 이래, TV드라마는 오랫동안 일본 방송에 대한 모방 의혹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고, 1990년대에는 구체적으로 표절 문제가 지적되기도 했다. 1998년의 일본 대중문화 개방 정책은 그간 일본 드라마의 불법적인 유통이나 무분별한 수용 문제를 해소할 수 있었으나, 그 과정에서 양국 대중문화가 가졌던 다양한 교차점이나 담론을 여과시키는 한계를 발생시키기도 했다. 본 연구는 일본을 통해 수입된 개념인 트렌디 드라마가 이전 드라마의 지배적 관습에서 벗어나 어떻게 새로운 양식을 만들어 가는가를 파악하고, 그 과정에서 어떤 참조점과 변용을 갖게 되는지 분석한다. 1994년 KBS2TV에서 방영된 드라마 「느낌」은 일본 만화인 쇼지 요코(庄司陽子)의 「오라버니는 누구?(にいさまどなた?)」(1977)라는 작품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으며 표절 혐의를 받았으나, 만화와 달리 드라마는 남성 인물의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트렌디한 현실을 서사화하며 연애의 성공을 결말로 그려내지 못한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오히려 동시기 일본에서 방영되었던 「너와 있던 여름(君といた夏)」이라는 작품과의 비교를 통해서 경제적 부흥기를 맞은 한국과 이미 버블 경제가 끝난 일본이라는 시차를 발견할 수 있다. 이렇듯 1990년대 트렌디 드라마는 일방적 문화 수용이 아닌 지역적 특성이 반영된 새로운 TV드라마 서사의 탄생이었음을 밝히고자 한다.

Abstract

Since the influx of foreign culture through the media began in Korea, TV dramas have long not been free from allegations of imitation of Japanese broadcasting, and allegations of plagiarism were specifically raised in the 1990s. The 1998 policy of opening up Japanese pop culture has been able to solve the problem of illegal distribution or indiscriminate acceptance of Japanese dramas, but in the process, it has also created limitations in filtering various intersections and discourses of popular cultur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is study identifies how trendy dramas, a concept imported through Japan, break away from the dominant customs of previous dramas and create new styles, and analyzes what reference points and variations they have in the process. The 1994 KBS TV drama "Nukim (Feeling)" was accused of plagiarism after being criticized for being similar to the Japanese comics "Niisamadonata?" (1977), but the drama focuses on the growth of male characters and does not portray the success of a relationship as an ending. Subsequently, through comparison with the work "Kimitoitanatsu"(FujiTV, 1994) which aired in Japan at the same time, you can find the time difference between the situation in Korea, which was an economic revival, and Japan, where the bubble economy has already ended. As such, the acceptance of Japanese culture met the situation of the times in Korea and created a new narrative.


Keywords: Trendy drama, Nukim, Niisamadonata, Kimitoitanatsu, 1990s
키워드: 트렌디 드라마, 느낌, 오라버니는 누구, 너와 있던 여름, 1990년대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느낌」, 극본 오수연·김영찬, 연출 윤석호, KBS2TV 수목드라마, 1994.07.20.-09.08.
2. 「너와 있던 여름(君といた夏)」, 극본 北川悦吏子, 연출 本間欧彦·中江功·岩本仁志, フジテレビ 月9, 1994/平成6年.07.04.-09.19.
3. 北川悦吏子, 『君といた夏』, 角川書店, 1994/平成6年.
4. 庄司陽子, 『にいさまどなた?』, 講談社コミックプラス, 1977/昭和52年.
5. 『경향신문』
6. 『동아일보』
7. 『조선일보』

2. 단행본
8. 김성민, 『일본을 禁하다』, 글항아리, 2017.
9. 김진송 외, 『신세대 네 멋대로 해라』, 현실문화연구, 1993.
10. 신상일·정중헌·오명환, 『한국 TV 드라마 50년사-통사』, (사)한국방송실연자협회, 2014.
11. 양승국, 『일상성의 미학에 이르는 길-텔레비전 드라마 연구방법론』, 박이정, 2009.
12. 이영미, 『한국대중예술사, 신파성으로 읽다-장한몽에서 모래시계까지』, 푸른역사, 2016.
13. 이와부치 고이치 지음, 히라타 유키에·전오경 옮김, 『아시아를 잇는 대중문화』, 도서출판 또 하나의 문화, 2004.
14. 이와오 수미코, 김영덕·이세영 옮김, 『TV드라마의 메시지』, 커뮤니케이션북스, 2004.
15. 존 피스크, 박만준 옮김, 『대중과 대중문화』, 커뮤니케이션북스, 2016.
16. 존 피스크, 곽한주 옮김, 『텔레비전 문화』, 컬처룩, 2017.

3. 논문
17. 권두현, 「추리의 서사와 인정투쟁의 드라마」, 동국대학교 문화학술원 한국문학연구소 편, 『문학으로서의 텔레비전 드라마』, 동국대학교출판부, 2012. 129-160면.
18. 박노현, 「텔레비전 드라마와 번역-「연애시대」의 문화 번안 및 매체 전환을 중심으로-」, 『한국문학연구』 No.37, 2009, 511-546면.
19. 이동후, 「한국 트렌디 드라마의 문화적 형성-탈국가적 문화 수용 양식을 중심으로-」, 조한혜정 외, 『‘한류’와 아시아의 대중문화』, 연세대학교 출판부, 2003, 125-153면.
20. 이은애, 「한국 트랜디 드라마를 통해 본 문화 산업 비판」, 『한국현대문예비평연구』 No.21, 2006, 67-82면.
21. 이주라, 「낙오된 여성의 반란과 사랑이라는 능력」, 『대중서사연구』 Vol.28No.2, 2022, 95-126면.
22. 이화진, 「‘90년대’를 돌아보기」, 『대중서사연구』 Vol.20No.3, 2014, 69-100면.
23. 추아 벵후아, 이정일 역, 「동아시아 대중문화의 개념화」, 김소영 편저, 『트랜스: 아시아 영상문화』, 현실문화연구, 2006, 25-76면.
24. 황인성, 「‘트렌디 드라마’의 서사구조적 특징과 텍스트의 즐거움에 관한 이론적 고찰」, 『한국언론학보』 Vol.43No.5, 1999, 221-248면.

4. 국외자료
25. 岡本浩一, 「トレンディドラマの社会心理学」, 『文芸春秋』 70(13), 1992.12.
26. 加藤由春, 「トレンディドラマと若者」, 『更生保護』 44(6), 1993.
27. 東京ニュース通信社, 『テレビドラマ全史1953~1994』, 1994.
28. 藤竹曉, 「TVドラマの中の戦後」, 『諸君』 27(1), 1995.
29. 山下興作, 「新しい男性像を求めて -トレンディドラマにおけるヒーロー像の変遷」, 『放送芸術学』 17, 2001.
30. 岡田惠和, 「TVドラマ·メモリーズ(24)トレンディドラマとはなにか」, 『図書』 670, 岩波書店, 2005.2.
31. 藤田真文, 「鎌田敏夫が描く80年代日本社会」, 『GALAG』, 2013.09.-2014.09.
32. 影山貴彦, 『平成社会風俗史』, 株式会社実業之日本社,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