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 No. 87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7, pp. 5-55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Sep 2022
Received 27 Jul 2022 Revised 14 Sep 2022 Accepted 14 Sep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9.87.5

‘헤테로토피아’적 지성, 90년대 시적 주체의 한 갈래(1) : 장정일을 중심으로
김정현*
*부산가톨릭대 인성교양학부 조교수

‘Heterotopic’ Intelligence, A Branch of The Poetic Subject in the 1990s(1) : Focusing on Jang Jung-il
Kim, Jung-Hyun*

초록

본고는 90년대 진정성 개념을 무규정성이란 관점 하에서 검토하고, 이어서 ‘진정성을 파괴하는 진정성’ 이면에 놓인 장정일의 지성적 사유에 대해 논의했다. 장정일 시의 핵심은 자본주의와 도시화에 대한 비판이란 표면이 아닌 마조히즘적 텍스트 구성방식에 있다. 이 마조히즘적 시적 화자의 이면이 텍스트밖 시적 주체의 자의식과 암묵적으로 매개되어 있다는 장정일 시의 특징적 양상은 지금까지 언급된 바가 많지 않다.

그러나 이 징후적이고 증상적인 발화(에크리튀르)는 장정일의 텍스트의 근본적 구성원리라 할 수 있다. 텍스트를 제작한다는 원칙에서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근본적 욕망을 징후와 잉여로서만 드러내려 했던 장정일의 철저한 예술가적 자의식은 90년대에 산출된 개인성과 내면성의 한 정점으로 판단된다. 텍스트상 흔적과 잉여로만 드러나는 시적 주체의 (무)의식적 욕망은 사실상 지성적 문학에 대한 그의 근본적 추구와 관계되어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

장정일에게 ‘불타는 책’과 ‘죽음’의 알레고리적 이미지들은 결과적으로 시적 주체가 ‘책’(혹은 지성)을 통해 어떻게 자신만의 글쓰기를 지속했는지, 그리고 90년대의 혼란스러운 문단 상황하에서 오만하도록 자신의 문학적 방법들을 고수할 수 있었는지를 보여준다. 이 ‘언어’적 양상과 특이성을 통해 90년대 기형도와 더불어 장정일을 오늘날 현재 문단의 기원으로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본고를 포함한 본 연구의 목표점은 추후 이어질 유하에 대한 연구와 함께 90년대 시문단이 형성한 진정성의 다층적 면모를 구체적으로 검토하려는 것에 있다.

Abstract

This study has a big point of discussion about the authenticity and indefinableness of 90s literature. Under this point of view, this paper discussed Jang Jung-il's intelligence behind ‘sincerity that destroys sincerity’. The core of Jang Jung-il's poem is the masochistic text composition method. Behind this masochistic poetic narrator, the self-consciousness of the poetic subject is implicitly mediated.

This symptomatic and symptomatic utterance(écriture) is an important constituent principle in Jang Jung-il's poem. Jang Jung-il's thorough artistic self-consciousness, which tried to reveal his fundamental desires only as signs and surpluses without departing from the principle of producing text, is considered to be the culmination of individuality and internality produced by the 1990s. The desire of the poetic subject, which is revealed only by traces and surpluses in the text, actually corresponds to his efforts in intellectual literature.

For Jang Jung-il, the allegorical images of ‘Burning Book’ and ‘death’ show how the poetic subject created his poem through intelligence as a result. Jang Jung-il maintained his literary style and ‘arrogant’ despite the chaos of the 1990s. Jang Jung-il's ‘language’ aspect and peculiarity are the origins of contemporary Korean poetry.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multi-layered aspects of authenticity in the 1990s along with the research on Yu Ha.


Keywords: Jang Jung-il, Masochism, Artistic Self-Consciousness, Burning Book, Allegory
키워드: 장정일, 마조히즘, 예술적 자의식, 불타는 책, 알레고리

참고문헌 1. 기본자료
1. 김영하,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문학과지성사, 1999.
2. 무라카미 류,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양억관 옮김, 이상북스, 2014.
3. 장정일, 『길안에서의 택시잡기』, 민음사, 1988.
4. 장정일, 『천국에 못가는 이유』, 문학세계사, 1991.
5. 장정일, 『장정일 문학선』, 도서출판 예문, 1995.
6. 장정일, 『서울에서 보낸 3주일』, 신조판, 청하, 1996.
7. 장정일, 『보트하우스』, 산정, 1999.
8. 장정일, 『햄버거에 관한 명상』, 3판, 민음사, 2002.
9. 장정일, 『주목을 받다』, 김영사, 2005.
10. 장정일 외, 『장정일 – 화두, 혹은 코드』, 행복한책읽기, 2011.
11. 『문학동네』, 『창작과비평』

2. 단행본
12. 김홍중, 『마음의 사회학』, 문학동네, 2009.
13. 미셀 푸코, 『말과 사물』, 이규현 옮김, 민음사, 2012.
14. 서영채, 『소설의 운명』, 문학동네, 1996.
15. 서영채, 『문학의 윤리』, 문학동네, 2005.
16. 슬라보에 지젝, 『이데올로기라는 숭고한 대상』, 이수련 옮김, 인간사랑, 2004.
17. 슬라보에 지젝, 『시차적 관점』, 김서영 옮김, 마티, 2011.
18. 신수정, 『푸줏간에 걸린 고기』, 문학동네, 2003.
19. 천정환, 『시대의 말 욕망의 문장 – 123편 잡지 창간사로 읽는 한국 현대 문화사』, 마음산책, 2014.
20. 황종연 외, 『90년대 문학 어떻게 볼 것인가』, 민음사, 1999.

3. 논문
21. 김민지, 「장정일 시에 나타난 도시성 연구」. 『비평문학』 69호, 한국비평문학회, 2018.
22. 김영찬, 「90년대는 없다 – 하나의 시론, ‘1990’년대를 읽는 코드」, 『한국학논집』 제 59집,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15.
23. 김예리, 「부정의 윤리와 진정성 너머의 문학 – 종교로서의 자본주의를 향한 장정일의 시적 대응」, 『한국현대문학연구』 56집, 한국현대문학회, 2018.
24. 김인옥, 「장정일 시에 나타난 자기반영성 연구 – 시집 『서울에서 보낸 3주일』을 중심으로」, 『한국문예비평연구』 56집,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2017.
25. 김정현, 「70년대 텍스트에 나타난 ‘민중’의 형성과 그 결절지점 – 김지하, 고은, 신경림을 중심으로」, 『한국현대문학연구』 56집, 한국현대문학회, 2018.
26. 김홍진, 「도시 산책자와 시선 표상의 의미양상 – 이문재·유하·고진하를 중심으로」, 『국어문학』 58집, 국어문학회, 2015.
27. 박동억, 「현대시의 키치 전유 기법 : 1980년대~90년대 시를 중심으로」, 숭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석사학위 논문, 2015.
28. 배하은, 「만들어진 내면성 – 김영현과 장정일의 소설을 통해 본 1990년대 초 문학의 내면성 구성과 전복양상」, 『한국현대문학연구』 50집, 한국현대문학연구회.
29. 엄경희, 「장정일 시에 나타난 추(醜)의 미학과 윤리의 상관성」, 『국어국문학』 176집, 국어국문학회, 2016.
30. 이소영, 「민주화 이후 검열과 적대 - 마광수와 장정일의 필화사건을 중심으로」, 『상허학보』 54집, 상허학회, 2018.
31. 이승철, 「장정일 시에 나타난 도시공간의 인지적 특성 고찰」, 『한국언어문화』 51집, 한국언어문화, 2013.
32. 정주아, 「후위(後衛)의 공포와 전위(前衛)의 현상 : 1990년대 장정일의 소설과 포르노그래피의 형식」, 『현대문학의 연구』 68집, 한국문학연구학회, 2019.
33. 조연정, 「‘문학주의’의 자기동일성 – 1990년대 『문학동네』의 비평담론」, 『상허학보』 53집, 상허학회, 2018.
34. 조연정, 「‘문학주의’ 시대의 ‘포스트모더니즘’ - 1990년대 비평이 ‘포스트모더니즘’과 접속하는 방식」, 『대중서사연구』 제24권 4호, 대중서사학회, 2018.
35. 조영복, 「근대 문학의 ‘도서관 환상’과 ‘책’의 숭배 – 박인환의 「서적과 풍경」을 중심으로」 , 『한국시학연구』 23집, 한국시학회, 2008.
36. 한영인, 「장정일 초기 소설의 문제성 - ‘90년대’에 대한 비판을 중심으로」, 『한국학논집』 59집,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