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The Society Of Korean Fiction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 No. 86

[ Article ]
The Journal of Korean Fiction Research - Vol. 0, No. 86, pp. 207-245
ISSN: 1229-3830 (Print)
Print publication date 30 Jun 2022
Received 14 May 2022 Revised 10 Jun 2022 Accepted 10 Jun 2022
DOI: https://doi.org/10.20483/JKFR.2022.06.86.207

김동리 소설에 나타난 질병의 양상과 의미 : 신의 영향력이 전제된 질병 모티프를 중심으로
전계성**
**대구대학교 성산교양대학 강사

Aspects of Diseases in Kim Dong-li’s Novel and Its Meaning
Jeon, Gye-seong**
Funding Information ▼

초록

신과 인간의 이분법을 넘어 ‘신을 내포한 인간’을 추구하는 김동리는 질병을 통해 인간 삶에 영적 영역을 마련하려고 한다. 그의 소설에는 허언증, 식중독, 신병(神病), 한센병, 실어증, 결핵(각혈), 심인성 비뇌전증 발작, 기침 발작, 충동조절장애 등의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난다. 김동리는 특히 신병, 결핵(각혈), 심인성 비뇌전증 발작, 한센병 모티프를 활용하여 ‘질병은 신의 징벌’이라는 은유 체계 내에서 전통적인 신과 인간의 관계 구도를 바꾼다. 신병이 나타나는 「무녀도」, 「개를 위하여」, 「당고개 무당」, 「먼산바라기」, 「만자동경」에서는 질병에 대한 신의 영향력을 완전히 수용하되 사후 세계와 단절되지 않은 여신적(與神的) 인간을 통해 ‘발병-죽음’ 이후의 단계를 열고 인간의 유한성을 보완한다. 결핵, 심인성 비뇌전증 발작, 한센병이 각각 나타나는 「두꺼비」, 「인간 동의(人間 動議)」, 「등신불」에서는 징벌로서의 질병 은유 체계 내에서 신의 권위를 낮추고 신에게 저항하며 스스로 신과 동등한 권위를 갖는 인간을 형상화한다. 결국 질병 모티프는 김동리에게 있어서 신과 인간의 뚜렷했던 경계를 허무는 여신적 인간을 탄생시키는 중요한 도구라고 할 수 있다.

Abstract

Kim Dong-li, who goes beyond the dichotomy between God(god) and humans, and pursues ‘a human being who contains god’, tries to provide a spiritual realm in human life through disease motifs. Various pathological signs appear in his novels, such as nonsense, food poisoning, god-given disease, leprosy, aphasia, masochism, tuberculosis(hemoptysis), psychogenic non-epileptic seizures, cough attacks, and impulse control disorders.

In particular, Kim Dong-li uses the motifs of god-given disease, tuberculosis (hemoptysis), psychogenic non-epileptic seizures, and leprosy to change the traditional structur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gods and humans within the metaphorical system of ‘disease is God(god)’s punishment’.

In “Munyeodo”, “For Dogs”, “Danggogae Shaman”, “Munsanbaragi”, and “Manja-donggyeong”, where god-given diseases appear, god's influence on disease is fully accepted. However, through divine human beings not cut off from the afterlife, they opens the stage after 'onset of disease–death' and complements human finiteness.

In “Toad”, “Claim to be Human”, and “Deungsinbul” in which tuberculosis, psychogenic non-epileptic seizures, and leprosy appear, human beings who lower the authority of God within the metaphorical system of disease as punishment, resist God, and have the same authority as God are portrayed on their own.

In the end, the disease motif can be said to be an important tool for Kim Dong-li to create divine human being that breaks down the clear boundary between God and humans.


Keywords: Kim Dong-li, disease, god-given disease, tuberculosis, psychogenic non-epileptic seizures, and leprosy, divine human being
키워드: 김동리, 질병, 신병(神病), 결핵, 발작, 한센병, 여신적(與神的) 인간

Acknowledgments

이 논문은 2021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NRF-2021S1A5B5A17055194)


참고문헌 1. 기본 자료
1. 김동리, 「무녀도」, 『중앙』, 1936.5, 115-133면.
2. 김동리, 「무녀도」, 을유문화사, 1947, 24-63면.
3. 김동리, 「무녀도」, 『등신불』, 정음사, 1972, 331-364면.
4. 김동리, 「나의 문학과 샤머니즘」, 『문학사상』170, 1986.12, 160-165면.
5.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2; 을화』, 계간문예, 2013.
6.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10; 역마』, 계간문예, 2013.
7.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11; 황토기』, 계간문예, 2013.
8.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13; 등신불』, 계간문예, 2013.
9.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14; 만자동경』, 계간문예, 2013.
10. 김동리, 『탄생100주년기념 김동리문학전집 27; 수필-생각이 흐르는 강물』, 계간문예, 2013.

2. 논문
11. 김수연, 「한국 고대의 질병관과 불교적 치유 방식」, 『한국고대사연구』102, 한국고대사학회, 2021, 75-114면.
12. 왕은철, 「문학이 질병을 대하는 방식 – 수전 손택, 알베르 카뮈, J.M. 쿳시」, 『미래영어영문학회 학술대회 자료집』2021-7, 미래영어영문학회, 2021, 6-13면.
13. 이미순, 「김수영 문학에 나타난 질병의 양상과 의미」, 『한국현대문학연구』41, 한국현대문학회, 2013, 141-171면.
14. 이진우, 「신화·주술(呪術) 세계의 소설적 형상화 : 1930년대 김동리의 초기 단편소설을 중심으로」, 『人文科學論文集』37, 대전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4, 123-133면.
15. 전계성, 「김동리 소설의 여신성(與神性) 연구」, 경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22.
16. 정재림, 「김동리 소설에 나타난 ‘근대/전통’의 배치와 그 의미」, 『비평문학』42, 한국비평문학회, 2011, 407-426면.
17. 정하늬, 「이광수 소설의 ‘질병’의 의미 고찰」, 『인문과학연구』63, 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9, 75-99면.
18. 최성민, 「질병의 낭만과 공포 – 은유로서의 질병」, 『문학치료연구』54, 한국문학치료학회, 2020, 315-344면.
19. 황상익, 「근대 이전 서양의학의 기능적 질병관과 그 극복 과정」, 『한국과학사학회지』 17-1, 한국과학사학회, 1995, 56-70면.
20. 홍기돈, 「김동리의 구경적(究竟的) 삶과 불교사상의 무(無) - 김동리 소설 읽기·2」, 『인간연구』25, 가톨릭대학교(성심교정) 인간학연구소, 2013, 145-168면.
21. 홍주영, 「김동리의 산화 에 대한 자생 풍수적 독법과 신적 폭력으로서의 파국」, 『문학과 종교』22-4, 한국문학과종교학회, 2017, 185-209면.

3. 단행본
22. 대한뇌전증학회 편, 『임상뇌전증학』, 범문에듀케이션, 2018.
23. 대한성서공회 편, 『개역개정 굿모닝 성경』, 아가페, 2008.
24. 이재선, 『현대소설의 서사주제학』, 문학과지성사, 2007.
25. 수전 손택, 『은유로서의 질병』, 이재원 옮김, 이후, 2010.
26. 수전 손택·조너선 콧, 『수전 손택의 말 – 파리와 뉴욕, 마흔 중반의 인터뷰』, 김선형 옮김, 마음산책, 2015.
27. 알베르 카뮈, 『페스트』, 유호식 옮김, 문학동네, 2016.
28. 엘리아데, 이은봉 역, 『종교형태론』, 한길사, 1996.
29. 조르쥬 깡길렘, 『정상적인 것과 병리적인 것』, 여인석 옮김, 인간사랑, 1996.